“에너지 디지털 플랫폼, 에너지 절약 구체적 실행 방안 제시해야”
“에너지 디지털 플랫폼, 에너지 절약 구체적 실행 방안 제시해야”
  • 변국영 기자
  • bgy68@energydaily.co.kr
  • 승인 2019.07.04 17: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에너지 신서비스 거래장터’ 이웃 간 요금·사용량 비교 수준 머물러
가장 적합한 고효율 제품·DER 제품 추전해야… 에너지컨설팅 서비스도 필요

[에너지데일리 변국영 기자] 정부가 구축하고 있는 에너지 디지털 플랫폼인 ‘에너지 신서비스 거래장터’가 소비자가 에너지를 절약할 수 있도록 구체적인 실행 방안을 제시하는 방향으로 개선돼야 한다는 지적이 나왔다.

에너지경제연구원이 최근 내놓은 ‘해외 에너지분야의 디지털 플랫폼 구축 현황 및 시사점’이라는 연구보고서에 따르면 홈에너지관리 플랫폼인 ‘에너지 신서비스 거래장터’는 가정의 에너지 사용을 효율적으로 관리하는 플랫폼으로 한국전력공사, LG유플러스, KT 등이 서비스를 하고 있다. 하지만 서비스가 단순한 이웃 간의 요금이나 사용량을 비교하거나 시각적으로 사용량을 보여주는 수준에 머무르고 있다는 지적이다.

반면 해외는 소비자가 에너지를 절약할 수 있도록 구체적인 실행 방안을 제시하고 있다. 이는 에너지 사용량 데이터뿐만 아니라 다양한 종류의 데이터를 결합한 분석을 통해 제시된다. 아울러 분석 결과를 바탕으로 고객이 에너지를 절약할 수 있도록 고객에게 가장 적합한 고효율제품이나 DER 제품을 추전하거나 에너지컨설팅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보고서는 “국내도 해외 사례처럼 고객 맞춤형 에너지절감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다양한 데이터를 결합해 분석하고 에너지를 절약을 돕는 제품 및 서비스를 다양한 채널을 통해 추천·홍보해 고객이 에너지절약을 실천할 수 있도록 유도해야 할 것”이라고 제언했다.

또한 국내의 경우 플랫폼에 등록된 어떤 기업이든지 소비자가 일단 동의만하면 소비자의 에너지 데이터를 공유할 수 있는데 여기서 제3자에 대한 정보가 소비자에게 부족한 것으로 판단된다고 밝혔다.

반면에 미국의 경우 유틸리티회사 혹은 정부 기관이 보증하는 제3자에 한해서 데이터 공유가 가능하다. 예를 들어 미 캘리포니아주의 경우 CPUC가 자격을 부여한 기업에 한해서만 소비자의 데이터를 공유·활용할 수 있도록 했다.

국내에서도 제3자가 소비자의 데이터 활용 시 이를 어디에 사용할 것인지가 명확한 기업에 한해서 데이터 공유를 허락하는 제도적 장치 마련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