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수, '통합 물 관리 시대' 새롭게 도약한다
지하수, '통합 물 관리 시대' 새롭게 도약한다
  • 김규훈 기자
  • kghzang@energydaily.co.kr
  • 승인 2019.07.10 15: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부, 11일부터 제주서 '그라운드워터 코리아 2019' 개최

[에너지데일리 김규훈 기자] 환경부(장관 조명래)는 통합 물 관리에 발맞춰 지하수의 중요성을 홍보하고, 지속 가능한 지하수의 활용과 보전을 목적으로, 오는 11일부터 양일간 제주국제컨벤션센터(ICC JEJU)에서 '그라운드워터 코리아 2019(Groundwater Korea 2019)'를 개최한다.

환경부가 ‘통합 물 관리, 새롭게 도약하는 지하수!’라는 주제로 제주특별자치도와 공동으로 개최하는 이번 행사에는, 지자체 공무원, 관련 업계 및 학계 관계자, 지하수 조사전문기관 종사자 등 약 1000여명이 참석한다.

환경부는 올해로 11회째를 맞는 이번 행사에서 참석자들과 함께 국내·외(미국, 인도네시아, 일본) 지하수관리 제도 및 전략을 공유한다. 나아가 통합 물 관리 시대에 지하수 자원의 역할과 지하수 자원을 활용한 새로운 가치 창출에 대해서도 심도있게 논의할 예정이다.

이번 행사에서는 40여개 업체 및 유관기관이 참여하는 기업 홍보관을 운영한다. 환경부는 참여 기관의 신기술 홍보와 장비 전시를 통해 기업 홍보관이 관련 산업 활성화를 위한 정보교류의 장이 되게 할 예정이다.

또한 지하수에 대한 관심을 제고하고 관련 분야 종사자들의 사기 진작을 위해 지하수 관리 및 발전에 기여한 지자체 공무원 및 유관기관, 학계, 업계의 업무유공자 15명에게 환경부장관 표창이 수여된다.

지하수는 우리나라 수자원 총 이용량의 약 11%를 차지하는 매우 중요한 수자원으로서, 그동안 농업용수, 생활용수 등 다양하게 활용돼 왔다. 뿐만 아니라 향후 가뭄 대응을 위해서도 유용하게 활용될 자원으로서 그 역할과 가치가 점점 높아지고 있다.

홍경진 환경부 토양지하수과장은 “이번 행사가 통합 물 관리 시대에 걸맞는 지하수의 역할과 중요성에 대해 폭 넓게 의견을 나눌 수 있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면서 “지하수 자원이 누구나 깨끗하고 건강한 물을 마실 수 있는 물 복지를 실현하는데 역할을 다하도록 노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