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전부문 재생에너지 성장세 뚜렷하다”
“발전부문 재생에너지 성장세 뚜렷하다”
  • 변국영 기자
  • bgy68@energydaily.co.kr
  • 승인 2019.07.10 18: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8년 말 기준 세계 전력 생산량 26% 초과… 전 세계 발전설비 33% 차지
화력발전 비해 가격 경쟁력 확보… 냉·난방 및 수송부문 여전히 낮은 성장세
REN21의 라나 아디브 사무국장이 2018년 재생에너지 동향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REN21의 라나 아디브 사무국장이 2018년 재생에너지 동향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에너지데일리 변국영 기자] 발전부문의 재생에너지 성장세가 뚜렷해지고 있다.

한국에너지공단 신・재생에너지센터는 10일 서울지역본부에서 국제재생에너지정책네트워크(이하 REN21)와 함께 ‘2019 재생에너지 세계 동향 보고서’ 설명회를 가졌다.

설명회에서 REN21의 라나 아디브 사무국장은 “최근 해상풍력 등의 재생에너지가 전통적인 화력발전에 비해 가격 경쟁력을 확보해 발전부문에서 성장세가 집중됐다”며 “2018년 말 기준으로 세계 전력 생산량의 약 26%를 초과했다”고 밝혔다. 반면 냉·난방 및 수송 부문은 국가별 부족한 정책 지원과 더딘 신기술 개발 등으로 2017년과 동일하게 낮은 성장세를 보였다.

2018년 총 181GW의 재생에너지 발전설비가 신규 설치됐으며 이중 태양광이 100GW로 전체 신규 설비의 55%, 풍력과 수력이 51GW(28%)와 20GW(11%)를 차지했다고 밝혔다. 2018년말 누적기준으로는 약 2378GW로 전체 발전설비 용량의 33%를 재생에너지가 점유하고 있다.

또한 태양광, 풍력 등 ‘가변성 재생에너지’가 높은 점유율을 보이는 국가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으며 전력계통의 안정성과 유연성 확보를 위해 양수발전, ESS 등의 에너지저장시스템도 증가 추세에 있다.

라나 아디브 사무국장은 “2018년은 재생에너지의 단가 하락, 경매제도 확대 등을 통해 에너지전환의 경쟁력과 가능성을 확인한 해라는데 의미가 있다”며 “재생에너지의 확대는 중앙정부 뿐 아니라 지자체의 주도적인 역할이 점차 중요해지고 있다”고 강조했다.

비영리 국제단체 REN21은 재생에너지의 현재를 보여주는 세계 동향 보고서를 매년 발간해 재생에너지 분야의 발전 양상과 흐름들을 소개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