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율주행차 주제 한미 산업협력대화 개최
자율주행차 주제 한미 산업협력대화 개최
  • 최일관 기자
  • apple@energydaily.co.kr
  • 승인 2019.07.11 10: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미 양국, 자율주행 동향 공유 및 협력방안 논의

[에너지데일리 최일관 기자]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성윤모)는 10일 워싱턴 D.C.에서 미국 상무부와 함께 자율주행차를 주제로 한미 산업협력대화를 개최했다.

美 상무부에서 개최된 이번 대화에서는 산업부 노건기 통상정책국장, 미국 상무부 다이앤 패럴 부차관 대행 등 한미 양국 정부인사 외 현대자동차, 만도, 삼성전자, KT, 모비스, 전품연, 자부연, 표준협회 등(美) GM, 퀄컴, 인텔, 마이크로소프트, 벨로딘 라이다, 3M 등 자율주행 업계‧기관 등이 참석해 한미 자율주행차 정책 및 업계 기술연구 동향 등을 공유했다.

양국은 지난 2017년 6월 한미 정상회담 공동선언문과 2018년 4월 상무장관회담을 통해 양국이 양국간 미래지향적인 협력관계 구축을 위한 산업협력대화 개최 정례화에 합의했다.

이번 산업협력대화에는 한국 산업부와 미국 상무부, 고속도로교통청(NHTSA) 등이 참여하여 양국 자율주행 정책을 공유했으며, 현대차‧GM 등 양국의 완성차 업계와 퀄컴‧인텔‧삼성전자‧KT 등 다양한 IT‧통신업계가 참석해 자율주행 연구 동향을 통신, 인프라, 인공지능 등 분야별로 공유하고 협력방향 등을 논의했다.

노건기 통상정책국장은 4차 산업혁명의 핵심이라고 할 수 있는 자율주행차의 발전을 위해서는 기존 자동차 외 인공지능, 통신 등 다양한 분야와의 융합이 필수적이라며 이번 산업협력대화에 다양한 양국 기업들이 참석한 만큼 이 자리가 자율주행 자동차 업계간 새로운 협력기회를 창출하는 촉매가 되기를 바란다는 기대를 밝혔다.

산업부와 미국 상무부는 이후에도 한미간 유망 협력분야를 중심으로 산업협력대화의 정례적인 개최를 통해 양국의 경제협력관계를 한층 더 굳건하게 발전시킬 계획이다.

한편, 노건기 국장은 금번 방미 계기 상무부 등 정부관계자 면담을 통해 일본 수출통제 관련 우리 입장을 전달하고 협조를 요청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