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에너지 “태양광으로 에너지복지 실현한다”
포스코에너지 “태양광으로 에너지복지 실현한다”
  • 변국영 기자
  • bgy68@energydaily.co.kr
  • 승인 2019.07.12 09: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실로암마을에 10.3kW 설비 기증… 월평균 1081kWh 전력 생산
2013년 이후 7년간 누적 80kW 태양광 발전설비 기증

[에너지데일리 변국영 기자] 포스코에너지가 태양광을 통해 지역사회 에너지복지 실현에 앞장서고 있다.

포스코에너지는 지난 11일 광양시 광양읍에 위치한 장애복지시설 ‘실로암마을’에 10.3kW 태양광 발전설비를 기증했다.

사단법인 실로암마을은 장애인 100여명이 함께 이용하고 있는 사회복지공동체 시설로 냉·난방 등 전기 사용이 많은 편이다. 이번에 설치된 태양광 발전설비는 월평균 약 1081kWh의 전력을 생산, 실로암마을 월평균 전기사용량의 약 89%를 담당하게 된다.

본격적인 여름철 전력소비가 급증하기 전 태양광 발전설비를 설치해 전기요금을 절약함으로써 시설 운영비에 대한 부담을 덜게 됐다. 또한 연간 5,421kg의 이산화탄소 저감을 통해 30년된 소나무 821그루를 식재한 것과 같은 친환경 효과도 거둘 수 있다.

포스코에너지는 발전업의 특성과 최고 일조량을 자랑하는 광양 지역특성을 반영해 지난 2013년부터 매년 사회복지시설을 대상으로 태양광 발전설비를 기증해오고 있다. 2013년 아로마 요양원에 20kW급 태양광 발전시설을 처음 기증한 후 2호는 햇빛마을 주간보호센터(6kW), 3호는 광양 노인복지센터(12kW), 4호는 태인 목욕탕(12kW), 5호는 광양YMCA 청소년 인권 보호 센터(10kW), 6호는 노경회 노인복지센터(10.2kW)에 설치해 운영 중이다.

7년 동안 광양 지역의 다양한 사회복지시설에 총 80.5kW의 태양광 발전설비를 기증함으로써 청소년, 노인, 장애인 등 취약계층의 에너지복지 실현에 노력해왔다. 또한 총 4만2400kg의 이산화탄소를 줄임으로써 소나무 약 6400여그루의 식재 효과로 온실가스 저감에도 기여했다.

유광철 포스코에너지 광양발전부장은 “이번 태양광 발전설비 기증을 통해 전기요금 부담에서 벗어나 무더운 여름을 좀 더 시원하게 보내실 수 있기를 바란다”며 “앞으로도 더불어 함께 발전하는 기업시민활동을 통해 지역사회에 한 발 더 다가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