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전력연구원, 지능형 실시간 불량애자 검출장치 개발
한전 전력연구원, 지능형 실시간 불량애자 검출장치 개발
  • 송병훈 기자
  • hornet@energydaily.co.kr
  • 승인 2019.07.12 13: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능형 진단 알고리즘 탑재… 활선 상태서 송전선로 대상 불량 검출
한전 전력연구원이 개발한 불량애자측정기를 사용해 점검을 하고 있는 모습
한전 전력연구원이 개발한 불량애자측정기를 사용해 점검을 하고 있는 모습

[에너지데일리 송병훈 기자] 한국전력 전력연구원(원장 김숙철)은 지능형 진단 알고리즘을 활용, 송전선로에서 전기를 절연하기 위해 사용되는 애자의 불량을 점검하는 '지능형 실시간 불량애자 검출장치' 개발에 성공했다고 12일 밝혔다.

애자는 송전선 등에서 전기를 절연하기 위해 이용되는 절연체다. 불량애자는 전선이 끊어지거나 추락하는 사고를 유발할 수 있어, 이를 방지하기 위한 점검기술 개발이 필수적이다.

그동안 한국전력은 외산 전계식 불량애자 검출장치를 이용해 점검을 수행해왔다. 외산제품은 애자가 서로 연결돼 있는 뭉치인 애자련 중 인접한 두 애자 사이의 상대적인 전계 크기 차이를 이용해 불량 여부를 판단한다.

이에 따라 비교대상이 없는 애자련 양쪽 끝단에 위치한 두 개의 애자는 불량여부를 판정할 수 없다는 단점이 있다. 또한 철탑에서 취득한 데이터를 사무실로 가져온 후 판정하므로 현장에서 실시간으로 불량 여부를 판정할 수 없고 측정 시 애자 오염도, 주변 습도에 영향을 받아 정확한 결과를 얻을 수 없었다.

한전 전력연구원의 '인공지능 기반 실시간 불량애자 검출장치'는 전기가 흐르는 상태에서 각 애자에 걸리는 전압과 절연저항을 측정하고 애자 오염도, 주변 습도 등 환경조건을 고려, 측정된 전압·저항값으로부터 불량애자를 정확하게 판단하는 지능형 진단 알고리즘을 탑재했다.

또한 전력연구원은 기존의 고정된 판정 기준이 아닌 매 측정 시 주변 환경을 고려, 새로운 불량애자 판정 기준을 제시하는 지능형 진단 알고리즘을 개발했다.

전력연구원은 현재 154kV 송전선로에만 적용되는 장치를 향후 345kV 및 765kV 송전선로에도 적용이 가능하도록 추가 연구를 통해 개발할 계획이다.

전력연구원 관계자는 “지능형 불량애자 검출장치를 통해 안정적인 전력품질 확보에 기여하겠다 ”면서 “앞으로 송전설비 운영시스템에도 인공지능 알고리즘을 적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