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줌, 데이터바우처 지원사업 데이터 가공기업 선정
해줌, 데이터바우처 지원사업 데이터 가공기업 선정
  • 변국영 기자
  • bgy68@energydaily.co.kr
  • 승인 2019.07.17 16: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발전량 예측 등 데이터 기반 서비스 활성화 기대

[에너지데일리 변국영 기자] 태양광 IT기업 해줌(대표 권오현)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데이터산업진흥원이 주최하고 한국기상산업기술원이 주관하는 ‘2019 기상기후 데이터 바우처 지원사업’의 데이터 가공기관으로 선정됐다.

데이터바우처 지원사업은 비용 부담, 전문성 부족 등으로 데이터 활용에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에 양질의 데이터를 구매해 사업에 활용할 수 있도록 바우처를 지급하는 사업이다.

해줌은 이 사업을 통해 기업의 니즈에 맞춘 기상 기후 데이터를 가공해 제공한다. 해줌은 기상 기후 데이터를 이용한 발전량 예측 특허 기술을 보유하고 있으며 이 기술을 활용해 태양광 사업성 검토와 사후관리 등에 활용하고 있다.

권오현 해줌 대표는 “데이터바우처 지원사업을 통해 해줌의 태양광 기술을 공유할 수 있어 감사하다”며 “해줌은 이번 사업 참여를 계기로 보다 나은 데이터 제공을 위해 분석 기술을 고도화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