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서발전, 세계 최초 발전소 배기가스로 수소・전기 만든다
동서발전, 세계 최초 발전소 배기가스로 수소・전기 만든다
  • 송병훈 기자
  • hornet@energydaily.co.kr
  • 승인 2019.07.17 17: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O2 감축, 수소 및 전기 동시 생산기술 실증… 수소경제 활성화 기여
한국동서발전은 17일 본사에서 울산과학기술원(UNIST)과 발전소 배기가스 속 이산화탄소로 수소와 전기를 동시에 생산할 수 있는 'CO2 수소 발전시스템 개발'에 본격 착수한다고 밝혔다.
한국동서발전은 17일 본사에서 울산과학기술원(UNIST)과 발전소 배기가스 속 이산화탄소로 수소와 전기를 동시에 생산할 수 있는 'CO2 수소 발전시스템 개발'에 본격 착수한다고 밝혔다.

[에너지데일리 송병훈 기자]한국동서발전(주)(사장 박일준)는 17일 본사(울산 중구 소재)에서 울산과학기술원(UNIST)과 발전소 배기가스 속 이산화탄소(CO2)로 수소와 전기를 동시에 생산할 수 있는 ‘CO2 수소 발전시스템 개발’에 본격 착수한다고 밝혔다.

동서발전은 세계 최초로, 발전소에 적용할 수 있는 CO2활용 수소 및 전기 생산 시스템을 당진화력 발전소에 설치할 계획이며, 이 설비를 통해 확보된 데이터를 분석, 경제성 및 상용화 가능성을 검증한 후 상용화 시스템 구축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산화탄소를 물에 녹인 후 반대편 전해질 용액에 금속(아연 또는 알루미늄)을 넣으면 전기화학 반응에 따라 작동하는 일종의 배터리를 만들 수 있으며 이를 활용해 수소 및 전력을 생산할 수 있다.

이번 연구개발은 기존 실험실 규모에서 발전소 배기가스 CO2를 활용하여 10kWh급 전력을 생산할 수 있는 실증 시스템 구축을 목표하고 있다.

수소는 석유화학 공정에서 부수적으로 생산되거나, 천연가스를 개질해 얻을 수 있다. 그러나 이 과정에서 다량의 온실가스가 발생할 뿐 아니라 물을 전기분해해 생산할 경우 많은 전기에너지가 소모돼, 아직까지 경제성 확보가 어려운 실정이다.

따라서 이번 연구를 통해 친환경적이고 경제적인 수소생산 기술을 개발함으로써 국내 일자리 창출 및 수소경제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국동서발전 관계자는 “정부의 수소경제 활성화 정책에 따라 경제적이고 친환경적인 수소 생산 기술 개발의 필요성이 높아지고 있다”며 “이에 부응하는 신기술개발에 적극 투자, 친환경 에너지 공기업으로서 사회적 책임과 맡은 바 역할에 최선을 다 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