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원전 중단하고, 신한울 3·4호기 건설 재개하라"
"탈원전 중단하고, 신한울 3·4호기 건설 재개하라"
  • 송병훈 기자
  • hornet@energydaily.co.kr
  • 승인 2019.07.18 14: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세먼지·지구온난화 막을 수 있는 유일한 에너지원이 원자력"
법적대응 및 국민서명운동 지속… 하반기 대규모 궐기대회 예정

[에너지데일리 송병훈 기자] 원자력 관련 시민단체 및 노동조합 등 원자력계가 정부의 탈원전 정책 반대의 뜻을 다시 한 번 표명했다. 또한 신한울 3·4호기 건설재개 범국민 서명자 수가 50만명을 넘어섰다.

탈원전 반대 및 신한울 3·4호기 건설재개 범국민서명운동본부, 자유한국당 탈원전대책특위, 원자력정책연대, 녹색원자력학생연대, 울진범국민대책위원회, 한국수력원자력노동조합, 한국원자력연구원노동조합, 한국전력기술노동조합, 한전원자력연료노동조합 등 원자력계는 18일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탈원전 반대 및 신한울 3·4호기 건설재개 범국민 서명' 50만 돌파 국민보고대회를 열고 이같이 밝혔다.

이날 참여단체들은 성명서를 통해 '탈원전 정책 시정과 신한울 3·4호기 건설재개'를 요구하는 국민의 명령에 대통령과 정부는 반드시 응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정부는 안정적인 전력수급을 담보하는 국가 에너지 안보 확보를 위해 적정한 에너지 믹스가 필요하며, 제4차 산업혁명의 진행과 국민 삶의 질 향상에 따른 전력소비 증가를 고려할 때, 적정 비중의 원자력발전 유지가 필수적임을 인식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또한 정부의 일방적인 탈원전 정책으로 인해 세계 최고 경쟁력을 갖춘 우리나라 원전 산업생태계가 급격히 붕괴되면서, 대기업은 물론 중소기업들의 경영악화에 따라 수많은 일자리 감소와 유능한 기술자의 이직, 지역경제 침체, 원전 추가수출 불발이 초래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고리 1호기와 월성 1호기 조기폐쇄와 안전기준 강화를 명분으로 한 원전 정비 일수 증가로 인해 원전 발전량이 대폭 감소하고, 재생에너지 보조금 증가에 따라 한국전력과 발전회사가 전기요금 인상분을 강제로 흡수하면서 대규모 적자가 발생하고 부실화가 진행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부의 탈원전이 이대로 진행되면 원전산업 생태계는 수년안에 완전히 파괴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원전 설계-건설-운영-정비로 이어지는 원전 생태계 요소 중 어느 하나라도 파괴되면 장기적으로 국제 원전 경쟁력 약화로 이어져 회복이 거의 불가능하다는 설명이다.

그리고 미세먼지의 위협, 지구온난화의 재앙을 막을 수 있는 유일한 에너지원이 바로 원자력이라고 주장했다. 또한 국민적 합의없이 추진되는 탈원전과 재생에너지 확대 정책은 국민의 세금을 낭비하고 장기적으로 국가경제 발전의 걸림돌로 작용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들은 이어 정부가 신한울 3·4호기 건설을 우선 재개하고 탈원전 정책을 중단할 때까지 법적대응과 국민서명운동, 그리고 홍보를 지속적으로 강화해 나가는 한편, 정부의 성실한 응답이 없을 경우 올 하반기에 전국민과 함께 '탈원전 중단 및 신한울 3·4 건설 재개 국민 총궐기 대회'를 개최할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