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금융 전용 '퍼블릭 금융 클라우드' 선보인다
KT, 금융 전용 '퍼블릭 금융 클라우드' 선보인다
  • 송병훈 기자
  • hornet@energydaily.co.kr
  • 승인 2019.08.06 16: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EB하나은행 GLN, 제로페이 포인트 플랫폼 등 다양한 금융서비스 수용 예정
서울 양천구 목동 IDC센터에서 직원들이 KT 금융 클라우드를 홍보하고 있다.
서울 양천구 목동 IDC센터에서 직원들이 KT 금융 클라우드를 홍보하고 있다.

[에너지데일리 송병훈 기자] KT가 금융회사를 위한 ‘퍼블릭 금융 클라우드’를 구축했다. 금융정보 클라우드 활용 확대와 더 강화된 관리감독 기준에 맞춰, 본격적으로 금융전용 클라우드 시장을 선도해 나가겠다는 목표다.

KT는 서울 양천구 ‘목동IDC2센터’에 금융 전용 클라우드를 오픈한다고 6일 발표했다. 여기에는 국내 첫 민간 금융 클라우드인 KEB하나은행의 ‘GLN플랫폼’을 비롯해 ‘제로페이 포인트 플랫폼’ 등 다양한 금융 관련 서비스가 수용된다. 금융권 전반에 걸쳐 클라우드 도입 확대가 예상됨에 따라, KT는  금융 부문 디지털 혁신을 위한 전문 컨설팅과 규제기관 수검 지원 등 관련 서비스를 계속 확보해 나갈 예정이다.

KT는 데이터센터부터 네트워크, 클라우드, PaaS·SaaS서비스까지 통합 제공 가능한 국내 유일 사업자다. KT 금융 전용 클라우드는 금융감독원의 보안 가이드라인을 준수하면서 동시에 퍼블릭 클라우드 환경에서 금융사의 중요 데이터를 처리할 수 있다.

특히 금융보안원이 안정적으로 클라우드 서비스를 통합보안관제 할 수 있도록 인프라가 갖춰져 있다. 이를 통해 신규 금융서비스 수용 적합성 심사기간도 단축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금융 클라우드’는 클라우드 기반으로 AI(인공지능), 빅데이터 등 ICT 기술이 금융에 도입돼 금융회사의 디지털 혁신을 가져올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이날 선보인 퍼블릭 환경에서의 KT 금융 전용 클라우드가 추가되면서, 금융사를 위한 KT의 클라우드 상품 라인업은 ▲기업전용 클라우드(프라이빗) ▲독립형 클라우드(VPC, FSDC/프라이빗) ▲금융 전용 공용 클라우드(퍼블릭) 로 확대됐다.

KT 클라우드 사업담당 김주성 상무는 “금융규제 환경을 완벽히 준수한 KT 금융 전용 클라우드를 선보인 것을 시작으로, 앞으로 국내 금융 클라우드 시장을 선도하기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