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기청정기 35개・ 마스크 50개 모델 안전성·성능 적합
공기청정기 35개・ 마스크 50개 모델 안전성·성능 적합
  • 최일관 기자
  • apple@energydaily.co.kr
  • 승인 2019.08.07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기청정기 5개 모델 표시 성능 대비 미세먼지 제거 능력 미달
국표원・환경부・환경산업기술원, 공기청정기・마스크 공동조사

[에너지데일리 최일관 기자] 국내외 공기청정기 35개와 마스크 50개에 대한 안전성·성능 조사 결과 안전성에서는 모두 적합한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공기청정기 5개 모델은 표시성능 대비 미세먼지 제거능력이 미달됐다. 또한 공기청정기 2개 모델의 필터에서 CMIT, MIT가 미량 함유됐으나 방출량 시험결과 사용 시 방출되지 않는 것으로 확인됐다.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원장 이승우)·환경부(장관 조명래)·한국생활안전연합(공동대표 윤명오·김태윤·윤선화)․한국환경산업기술원(원장 남광희)은 공기청정기 35개(가정용 30개, 차량용 5개) 마스크 50개(어린이용 27개, 성인용 23개)에 대한 이같은 안전성·성능 공동조사 결과를 7일 발표했다.

조사에서는 공기청정기의 경우 화재·감전 위험 등의 전기적 안전성(국가기술표준원), 미세먼지 제거능력 등의 성능(한국생활안전연합), 공기청정기 필터에서 유해물질(CMIT, MIT, OIT) 함유량 및 방출량(환경부 및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을 조사했다. 마스크에서는 유해물질(아릴아민, 폼알데하이드) 함유량을 조사(국가기술표준원)했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공기청정기의 온도상승 시험을 통한 화재 발생 가능성, 감전사고 예방조치 여부, 오존발생으로 인한 오존농도 기준치(0.05ppm) 초과 여부 등을 조사한 결과 조사대상인 가정용 공기청정기 30개 모델과 차량용 공기청정기 5개 모델 모두가 안전기준에 적합했다.

성능 조사에서는 대부분의 모델이 미세먼지 및 유해가스 제거능력, 소음도 등의 성능 기준치를 만족했으나 일부 모델에서 유해가스 제거능력과 소음도를 만족하지 못하거나, 미세먼지 제거능력이 표시성능(사용면적)에 미치지 못하는 경우도 조사됐다.

미세먼지 제거능력의 경우 조사대상 35개 모델 중 27개는 표시성능 대비 미세먼지 제거능력을 만족(90%이상)했으나, 프렉코(AVP-500SW), IQ AIR(HealthPro150), 샤프(KC-J60K-W), 아이젠트(MAC-100QV), 정인일렉텍(JI-1000) 등 5개 모델은 만족하지 못했고, 3개 모델(차량용)은 성능표시가 돼 있지 않았다.

유해가스 제거능력의 경우 가정용 공기청정기 29개 모델은 유해가스 제거능력에서 CA인증기준(제거율 70%이상)을 만족했으나, 샤프(KC-J60K-W) 1개 모델만 유해가스 제거능력이 54%로 기준에 미달했다.

소음도는 가정용 공기청정기 30개 모델 중 25개 모델, 차량용 공기청정기 5개 모델 중 4개 모델이 CA인증기준을 만족했으며, 특히 가정용 해외 브랜드 8개 모델 중 3개 모델만 인증기준에 만족했으나, 국내 브랜드 22개 모델은 모두 만족한 것으로 확인돼 해외 브랜드에 비해 소음도가 상대적으로 우수했다.

필터의 안전성에서는 조사대상 35개 공기청정기 모델 중 2개(차량용 1, 가정용 1) 모델의 필터에 CMIT, MIT가 미량(최대 CMIT 2.3㎎/㎏, MIT 3.5㎎/㎏) 함유됐으나, 방출량 시험을 진행한 결과 함유된 CMIT, MIT가 공기청정기 사용 시 공기 중으로 방출되지는 않는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2개 모델의 필터에서 CMIT, MIT가 방출되지 않았으나, 함유된 양이 모두 방출되어 체내에 흡입된다고 가정한 위해성평가에서도 위해 가능성은 매우 낮은 수준으로 평가됐다.

해당 공기청정기 2개 모델은 NRCV-01(코버 필터, 차량용, ㈜노루페인트 판매), CAPF-V060HLW[에어원 필터(CAF-A18LS), 가정용, 오텍케리어㈜ 판매]으로 판매자 측은 검출된 CMIT, MIT가 방출되지는 않으나 소비자 우려를 해소하기 위해 해당 필터를 회수‧교환 조치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또한 지난 4월 CMIT, MIT가 검출됐다고 보도(소비자시민모임 조사)된 ‘아이나비 아로미 에어(ISP-C1)’ 모델은 해당 업체에서 자발적으로 회수를 진행 중(1,600여대 회수, 회수율 51%)이며, 함유된 양이 모두 방출되어 체내에 흡입된다고 가정한 위해성평가에서도 위해 가능성은 매우 낮은 수준으로 평가됐다.

마스크의 경우 50개 모델에 대한 폼알데하이드, 아릴아민 등 유해물질 함유량을 조사한 결과, 모두 안전기준에 적합했다.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과 환경부는 국민의 공기청정기와 마스크 사용이 늘어남에 따라 해당 제품에 대한 안전성과 성능을 지속적으로 점검해 나갈 예정이다.

환경부도 이번 조사에 포함되지 않은 필터에 대해서도 국민 우려 해소를 위해 필터 제조‧수입업계에서 자체 안전성 조사를 실시하도록 요청하고 유해물질 함유 확인 시 즉각 회수․교환 조치를 하기로 협의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안전확인대상생활화학제품인 필터 제품(‘필터형 보존처리제품’)에 CMIT, MIT 등을 사용할 수 없도록 함유금지물질로 지정할 예정이다.

한편, 현행 안전기준 상 분사형 제품(분무기형, 스프레이형, 훈증형 등) 및 방향제 모든 제형에 적용된 ‘함유금지물질’을 필터형 보존처리제품에 적용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