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PR1400 신고리 4호기, 8월말 상업운전 '순항'
APR1400 신고리 4호기, 8월말 상업운전 '순항'
  • 송병훈 기자
  • hornet@energydaily.co.kr
  • 승인 2019.08.12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간이정비 완료 후 출력 100% 도달… 안전선·신뢰성 확보
신고리원전 3·4호기 전경(앞쪽이 3호기, 뒤쪽이 4호기)
신고리원전 3·4호기 전경(앞쪽이 3호기, 뒤쪽이 4호기)

[에너지데일리 송병훈 기자] 140만kW급 가압경수로형인 APR1400 모델인 한국수력원자력 신고리원전 4호기가 8월말 상업운전 목표를 향해 순항하고 있다.

한국수력원자력 새울원자력본부(본부장 한상길)는 신고리 4호기가 지난 9일 간이정비를 마치고, 12일 오전 5시경 출력 100%에 도달했다고 밝혔다.

신고리 4호기는 지난 2월1일 운영허가를 취득한 후 고온기능시험과 출력상승시험 등을 거쳐 6월22일 간이정비에 착수한 바 있다.

간이정비는 시운전 기간 발생하는 개선사항을 종합적으로 점검· 반영, 발전설비의 안전성과 신뢰성을 확보하는 과정으로, 이 기간 본격적인 상업운전에 대비한 기기 정비 및 점검을 수행했다.

간이정비가 완료됨에 따라 오는 14일부터 24일까지 240시간 동안 인수성능시험에 착수한다. 인수성능시험이란 출력을 100%로 유지하며 발전소 기기의 성능이 두산중공업 등 계약상대방이 보증한 내용 및 설계값에 만족하는지 확인하는 시험이다.

시험을 마치면 원자력안전위원회의 사용전검사를 거쳐 산업통상자원부에 사업개시 신고를 한 후, 8월말 경 본격적인 상업운전에 돌입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