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코 아이’ 국가어항시설 안전조사에 활용된다
‘미래코 아이’ 국가어항시설 안전조사에 활용된다
  • 변국영 기자
  • bgy68@energydaily.co.kr
  • 승인 2019.08.13 17: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해관리공단, ‘지하공동 3차원 형상화 신기술’ 활용 업무협약
이청룡 광해관리공단 이사장(왼쪽)과 최명용 어촌어항공단 이사장이 협약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이청룡 광해관리공단 이사장(왼쪽)과 최명용 어촌어항공단 이사장이 협약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에너지데일리 변국영 기자] 한국광해관리공단의 ‘지하공동 3차원 형상화 신기술(미래코 아이)’이 국가어항 시설 안전 조사에 활용된다.

광해관리공단은 13일 본사에서 한국어촌어항공단과 공단의 ‘지하공동 3차원 형상화 신기술’을 국가어항 시설 안전조사에 활용하는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업무협약으로 해양수산부에서 실시하는 국가어항 시설물 안전성 조사에 광업분야에서 사용하는 신기술을 활용할 수 있도록 협력 체계가 구축된다.

양 기관은 이번 협약을 계기로 국가어항시설 정보와 광업분야 신기술 조사 성과를 공유하고 협력함으로써 국가어항시설 안전 강화 및 국민의 생명과 재산 보호에 기여한다는 방침이다.

국가어항은 어장의 개발 및 어선의 대피에 필요한 어항으로 국민 삶의 터전이다. 그동안 고파랑의 잦은 내습과 방파제 노후화로 피복재가 유실되고 시설 하부에서 위험 공동이 다수 보고됐으나 방파제 하부의 수중 공동에 대한 정량적 측정에는 한계가 있었다.

이에 공단에서 개발한 국가 인증 신기술인 ‘미래코 아이’를 활용해 방파제 하부의 수중 공동 크기 및 형상을 정밀하게 실측할 수 있게 됨으로써 국가어항시설과 국민 안전 강화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미래코 아이’는 광산개발로 발생된 지하공동의 형상을 실측하는 장비로 도심지 싱크홀 조사 등 국민 안전과 직결되는 조사에 활용된 바 있다. 공단은 특수한 현장 여건과 기술 수요에 맞춰 미래코 아이를 총 4가지 모델로 개선했으며 이번 국가어항시설 조사에는 광업 및 특수 목적용으로 개발된 미래코 아이 A와 S 모델이 함께 적용될 예정이다.

이청룡 광해관리공단 이사장은 “이번 협약을 통해 미래코 아이의 활용 범위를 국가어항시설 안전조사 분야까지 확대하게 됐다”며 “국민안전 강화를 위한 적극 행정으로 일자리 창출, 신기술 교육 등 사회적 가치 창출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