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도군 '서거차도', 세계 최대 직류 에너지 자립섬으로 변모했다
진도군 '서거차도', 세계 최대 직류 에너지 자립섬으로 변모했다
  • 송병훈 기자
  • hornet@energydaily.co.kr
  • 승인 2019.08.19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전 전력연구원-LS산전, 신재생발전+직류 배전… '에너지효율 10% 향상'
4차 산업혁명 직류 관심 높아져… 유럽·중국·동남아 등 해외 시장 공략
서거차도에 설치된 태양광, 풍력 발전소 모습
서거차도에 설치된 태양광, 풍력 발전소 모습

[에너지데일리 송병훈 기자] 전남 진도군 서거차도가 발전원과 배전망 모두 100% 직류를 사용하는 세계 최대 직류(DC) 아일랜드(Island)로 변신, 국내·외 적으로 큰 관심을 끌고 있다.

한국전력(사장 김종갑) 전력연구원과 LS산전은 최근 진도군과 함께 ‘서거차도 저압 직류배전망 구축 및 운영 실증사업’을 완료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지난 2016년 6월부터 직류 에너지 생태계 구축을 통해 서거차도 등 도서지역의 고질적인 전력난을 해소하고, 세계적으로도 초기 단계에 있는 직류 배전 관련 핵심기술 선점을 목적으로 추진됐다.

한전 전력연구원과 LS산전은 서거차도에 기존의 디젤발전기를 대신해 200kW급 태양광, 100kW급 풍력발전, 1.5MWh급 에너지저장장치(ESS) 등 직류 전기를 생산·저장하는 신재생에너지 전원(電源)을 구축했다.

이와 함께 직류배전망, 에너지통합운영시스템, LED가로등, 전기카트, 직류디지털가전 등 직류 생태계를 조성, 직류를 교류 전기로 변환할 때 발생하는 전력손실을 줄임으로써 에너지효율이 약 10% 이상 향상됐다.

직류는 일정하게 한 방향으로 흐르는 전류다. 시간에 따라 전류 크기와 방향이 주기적으로 변하는 교류(AC)에 비해 안정적이고 효율적이다. 지금까지 직류는 변압의 어려움 등으로 교류에 비해 주목받지 못했으나, 최근 전력 반도체 기술의 발달로 직류 변압이 손쉬워지면서, 대세로 자리잡고 있다. 특히 장거리 송전은 직류가 교류보다 전력손실이 적어 적용이 확대될 것으로 기대된다.

전라남도 진도군 서거차도 전경
전라남도 진도군 서거차도 전경

특히 4차 산업혁명으로 전기 사용량이 급증하면서 에너지효율이 높은 직류 배전에 대한 관심은 더욱 높아지고 있다. 업계에서는 인터넷데이터센터(IDC), 공장 등 전력 소모량이 많은 사업장에 우선 적용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한전 전력연구원은 도서지역에서 확보한 직류 배전 기술을 기반으로 본격 사업화에 나설 계획이다. 하반기 중 빌딩에 직류 전력을 공급하는 ‘1.5MW급 직류 공급 시스템 구축 사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또한 LS산전은 직류 전용 스마트 전력기기 등 관련 사업 역량을 확보하고 신재생에너지 산업 확대로 가파른 상승세를 보이는 유럽, 중국, 동남아 등 글로벌 직류 시장 진출을 본격화 하고 있다.

한전 전력연구원 관계자는 “이번 실증 사업이 한전의 직류 배전 기술이 세계 최고 수준에 올라 있음을 다시 한번 입증했다”라며 “직류 생태계 확대를 통해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에너지전환 정책에 기여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LS산전 관계자는 “선제적인 투자로 직류 전용 기기부터 초고압직류송전(HVDC) 등 글로벌 최고 수준의 역량을 확보하고 있다”면서 “4차 산업혁명과 에너지 전환으로 확대되는 직류 시장에서 맞춤형 사업 모델을 개발, 기회를 잡을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