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부발전, 출자회사 청렴문화 정착 선도한다
남부발전, 출자회사 청렴문화 정착 선도한다
  • 송병훈 기자
  • hornet@energydaily.co.kr
  • 승인 2019.08.22 1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OSPO Family와 청렴 확산 협약… 청렴 '사각지대' 방지
한국남부발전 손성학 상임감사위원(앞줄 왼쪽에서 세 번째)은 출자회사의 청렴문화 확산을 위해 출자회사와 반부패 청렴문화 확산 협약식을 체결했다. 사진은 최근 KOSPO 영남파워에서 열린 협약식 모습
한국남부발전 손성학 상임감사위원(앞줄 왼쪽에서 세 번째)은 출자회사의 청렴문화 확산을 위해 출자회사와 반부패 청렴문화 확산 협약식을 체결했다. 사진은 최근 KOSPO 영남파워에서 열린 협약식 모습

[에너지데일리 송병훈 기자] 한국남부발전(사장 신정식·상임감사위원 손성학)이 출자회사의 청렴문화 확산과 부패방지에 적극 나선다.

남부발전은 최근 출자회사인 대구그린파워(사장 홍주영), KOSPO 영남파워(주)(사장 심재원), KOSPO 서비스(주)(사장 이성선)를 찾아 ‘청렴문화 확산 협약’을 체결하고, ‘변화와 청렴’ 주제로 특강을 진행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협약은 공기업 청렴문화 확산의 사각지대가 될 수 있는 출자회사의 청렴수준 제고를 위해 공동실천 및 상호협조를 명시, KOSPO Family가 국가청렴도 향상을 위해 함께 노력할 것을 다짐했다는데 의미가 있다고 남부발전은 설명했다.

협약에 따라 남부발전과 KOSPO Family는 반부패·청렴업무 추진에 상호 협조하고, 갑질 및 금품수수 등 부패행위 근절을 위한 유기적 소통에 나선다. 또한 사회적가치 실현을 위한 대내·외 활동에 공동 참여하고, 협약의 효율적 이행을 위한 실무협의회를 구성, 운영한다.

협약식에서 손성학 상임감사위원은 “남부발전의 관계회사로서 KOSPO Family도 사회적가치를 실현하는데 책임을 다하고 청렴문화 확산의 모범사례가 되자”고 당부했다.

이어 KOSPO Family 직원을 대상으로 한 특강에서는 "부정한 방법으로 남의 재물을 탐하지 않는 것이 청렴이며, ‘나는 청렴하다’라는 자부심을 갖고 소통으로 구성원간 신뢰를 회복하는 것이 청렴의 출발점"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남부발전은 청렴문화 전파와 확산을 통한 사회적가치 실현을 위해 전방위적 노력을 펼치고 있다.

내부적으로는 사내 노동조합들과의 반부패청렴 공동실천 협약을 체결한데 이어 7개 발전본부를 순회하며 발전본부장과 지부위원장 간 청렴 공동실천 협약 체결을 독려했으며, 대외적으로는 부산교통공사, 부산도시공사, 부산환경공단 등 지역 유관기관은 물론, 다른 업종의 공공기관과도 감사 및 반부패·청렴 업무 선진화를 위한 업무협약 체결을 통해 유기적 협조체계를 구축했다.

아울러 국내 출자회사를 넘어 KOSPO 요르단, 칠레 등 해외 출자회사에도 청렴문화 확산을 위한 협약과 활동을 지속 추진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