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점] 한전KPS, 해외시장 개척 통해 새로운 도약 모색한다
[초점] 한전KPS, 해외시장 개척 통해 새로운 도약 모색한다
  • 송병훈 기자
  • hornet@energydaily.co.kr
  • 승인 2019.09.10 09: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필리핀, 미국 등 사업 및 기술협력… 해외사업 확대 ‘청신호’
국내 中企와 동반진출 협력체계 구축, 사회적 가치 실현에도 앞장
한전KPS 김범년 사장(사진 오른쪽)과 필리핀 에너지부(DOE) 베니토 랑퀴(Benito L. Ranque) 차관(사진 왼쪽)이 필리핀 전력산업 협력방안에 대한 면담에 앞서 악수를 나누고 있다.
한전KPS 김범년 사장(사진 오른쪽)과 필리핀 에너지부(DOE) 베니토 랑퀴(Benito L. Ranque) 차관(사진 왼쪽)이 필리핀 전력산업 협력방안에 대한 면담에 앞서 악수를 나누고 있다.

[에너지데일리 송병훈 기자] 발전설비 정비 전문회사인 한전KPS(사장 김범년)가 지속성장기업으로의 새로운 도약을 이끌어 내기 위한 신성장동력 확보 전략으로 해외시장 개척에 박차를 가하고 있어 관심을 모은다.

한전KPS는 최근 필리핀전력공사(NPC, National Power Corporation)와의 정비사업 협력 양해각서 체결, 그리고 미국 웨스팅하우스(Westinghouse Electric Company)사와 원전해체 기술협력 계약 체결을 이뤄냈다. 그리고 이는 단순한 협력관계가 아니라, 해외 화력 및 원자력 정비사업 등 새로운 해외시장 개척을 위한 ‘청신호’가 켜졌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한전KPS는 지난 9월5일 필리핀전력공사(NPC)와 필리핀 현지에서 필리핀전력공사가 운영 중인 발전설비에 대한 ▲운영·정비분야(O&M) 기술협력 ▲노후설비 성능개선(Retrofit, Rehabilitation) 수행 ▲전문기술 지원 및 기술인력 양성을 위해 상호 협력하기로 했으며, 필리핀 민자발전사업 분야로 협력 범위를 확대하기로 했다.

또한 필리핀 에너지부(DOE) 베니토 랑퀴(Benito L. Ranque) 차관 및 국장과의 면담을 통해 양국 전력산업 전반에 걸친 협력방안에 대한 논의를 가졌다. 특히 신재생에너지 분야 노후 발전소 성능개선 분야 협력에 대한 깊이 있는 논의가 이어졌다고 한전KPS측은 전했다.

2002년부터 한국전력공사의 일리한복합화력발전소에서 경상 및 계획예방정비사업을 수행해 온 한전KPS는 이번 필리핀전력공사와의 사업협력 양해각서 체결 및 에너지부와의 협의를 통해 필리핀 발전설비 O&M, 성능개선 및 민자발전사업 진출에 더욱 박차를 가해 해외사업 기반을 확대해 나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그리고 해외 현지인력 채용 확대, 기술교육 기회 마련, 그리고 한국 중소기업과의 동반진출 추진 등 공기업의 글로벌 사회적 가치 창출에도 앞장선다는 계획이다.

한전KPS와 웨스팅하우스사 간 원전해체 기술협력 계약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전KPS와 웨스팅하우스사 간 원전해체 기술협력 계약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전KPS는 이번 양해각서 체결에 앞선 지난 8월14일에는 세계 최고 수준의 원자력발전 원천기술을 보유한 웨스팅하우스사와 원전해체 기술협력 계약을 체결했다.

기술협력 계약 체결식에는 한전KPS 김범년 사장과 웨스팅하우스사 반 라즈(Bhan Rajesh) 수석부사장을 비롯한 양사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이번 계약을 통해 한전KPS는 원전 기기, 계통 제염 및 절단 분야에 대한 기술, 사업노하우, 장비 등을 웨스팅하우스사로부터 지원받게 될 예정이다.

특히 한전KPS는 이번 계약을 계기로 웨스팅하우스사에서 추진 중인 유럽지역 원전해체 프로젝트에 참여해 원전해체실적(Track Record)을 확보할 수 있게 돼, 향후 원전해체 사업수행을 위한 기반마련에도 큰 힘이 실릴 전망이다.

지난 1994년부터 국내외 원자력발전 정비산업 분야에서 협력적 유대관계를 굳건히 해 온 한전KPS와 웨스팅하우스사는 향후 원전해체사업에까지 동반진출을 계획하는 등 전략적 사업파트너로 더욱 공고한 관계를 유지할 전망이다.

한전KPS는 외국 선진사와의 원전해체분야 기술 국산화를 위한 노력을 가속화, 기술자립에 적극 나서는 한편, 향후 한전KPS가 확보한 원전해체 기술을 기반으로 국내 중소기업과의 기술교류 및 공동연구개발을 확대, 동반성장 협력체계 구축을 통한 사회적 가치 실현에도 앞장선다는 방침이다.

또한 이번 계약에 앞서 한전KPS 김범년 사장은 지난 8월13일 미국 일리노이주에 소재한 Shop기반 터빈정비 특화기술을 보유한 PPS(Power Plant Service)사를 방문했다.

한전KPS와 PPS사는 지난 2013년부터 2017년까지 국내 증기터빈 교체공사 9건을 협업하여 성공적으로 수행했으며, 2017년부터 2018년까지 3건의 나이지리아 정비 사업을 수행해 해외 공동 진출에 대한 긍정적 잠재력을 입증한 바 있다.

한전KPS 관계자는 "앞으로도 급변하는 해외 발전서비스시장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회사강점을 활용한 설비진단 및 솔루션 제공을 바탕으로, 면밀한 시장분석과 체계적인 마케팅을 통해 기존사업 확대 및 신규시장 개척을 위한 영업 전략을 지속적으로 펼쳐나갈 방침"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