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산업개발, 올해도 어김없이 ‘사랑의 쌀 나눔’
한전산업개발, 올해도 어김없이 ‘사랑의 쌀 나눔’
  • 송병훈 기자
  • hornet@energydaily.co.kr
  • 승인 2019.09.10 15: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7년부터 쌀 나눔, 밥퍼 실내 LED 전등 교체 작업 등 전개
한전산업개발 나누리사회봉사단의 급식봉사 전개 모습
한전산업개발 나누리사회봉사단의 급식봉사 전개 모습

[에너지데일리 송병훈 기자] 한전산업개발(대표이사 홍원의)이 올해도 어김없이 한가위 명절을 맞아 주위의 소외된 결식이웃과 따스한 정(情)을 나누는 사회공헌활동을 전개했다.

한전산업은 지난 9일 서울 동대문구 소재의 밥퍼나눔운동본부(이사장 최일도)를 방문, 추석맞이 ‘사랑의 쌀 나눔’을 펼쳤다.

이날 30여명의 본사 임직원으로 구성된 나누리사회봉사단은 오전 9시 밥퍼에 집결, 사랑의 쌀 1톤과 잡곡 0.5톤 등 총 1.5톤의 추석선물을 전달했다. 이후 봉사단은 식재료 손질을 시작으로, 밥 짓기와 반찬 만들기, 배식, 설거지 및 정리 등 급식활동 전반에 적극적으로 참여했다.

이번 봉사활동에 참여한 김응태 영업본부장은 “행복한 추석을 준비하며 분주한 이 순간에도 우리 사회에는 결식이웃 등과 같이 소외된 이웃이 존재한다”며 “한전산업은 기업의 사회적 책무를 이행하고자 고객으로부터 받은 사랑을 소외된 이웃과 나눌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할 계획”이라고 소감을 전했다.

한편 지난 1988년 설립된 밥퍼나눔운동본부는 30여 년간 노숙인 및 무의탁 노인을 대상으로 무료급식 활동을 전개해 온 국내 최대 규모의 무료급식소다. 한전산업은 지난 2017년 3월부터 밥퍼나눔운동본부를 방문해 사랑의 쌀 나눔과 실내 LED 조명을 교체하는 밝은 빛 나눔을 전개하는 등 정기적인 나눔 활동을 추진하고 있다. 이에 지난 2017년 다일공동체로부터 ‘천사기업’으로 인증받은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