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5G 스카이십', 혁신적 기술력 인정받았다
KT, '5G 스카이십', 혁신적 기술력 인정받았다
  • 송병훈 기자
  • hornet@energydaily.co.kr
  • 승인 2019.09.16 08: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UN 산하 국제전기통신연합(ITU) 주관… 국내 이통사 중 유일 수상
KT 네트워크부문 지영근 상무(사진 가운데)가 'ITU 텔레콤 월드 어워즈 2019’에서 글로벌 산업상 ‘의미있는 연결 솔루션’ 부문 수상 후, 자오 허우린(Houlin ZHAO) ITU 사무총장(오른쪽), 이재섭 ITU 총국장(왼쪽)과 기념촬영 하고 있다.
KT 네트워크부문 지영근 상무(사진 가운데)가 'ITU 텔레콤 월드 어워즈 2019’에서 글로벌 산업상 ‘의미있는 연결 솔루션’ 부문 수상 후, 자오 허우린(Houlin ZHAO) ITU 사무총장(오른쪽), 이재섭 ITU 총국장(왼쪽)과 기념촬영 하고 있다.

[에너지데일리 송병훈 기자] KT의 5G 관련 기술력이 해외에서 연이어 인정받고 있다.

KT는 지난 12일(현지시각) 헝가리 부다페스트에서 열린 'ITU 텔레콤 월드 어워즈 2019(ITU Telecom World Awards 2019, ‘ITU 어워즈 2019’)'에서 전 세계 유수한 통신·제조 사업자들 중 'KT 5G 스카이십’의 기술 혁신 우수성을 인정받아 글로벌 산업상 '의미있는 연결 솔루션' 부문에서 수상했다고 지난 15일 밝혔다.

세계 정보통신(ICT) 올림픽으로도 불리는 ‘ITU 텔레콤 월드’는 국제연합(UN) 산하기구인 국제전기통신연합(ITU)이 주관하는 세계 최대 규모의 정보통신 전시회이자 글로벌 포럼으로, 매년 사회적 영향력 측면에서 가장 유망하고 혁신적인 솔루션에 글로벌 산업상을 수여하고 있다.

KT가 수상한 ‘의미있는 연결 솔루션(Meaningful Connectivity Solutions)’은 올해 신설된 부문으로, KT의 5G 기술력과 ICT 리더십을 바탕으로 ‘5G 스카이십’의 기술 혁신의 우수성을 인정받아 KT가 최종 수상자로 선정됐다.

KT의 ‘5G 스카이십’은 세계 최초로 5G 통신과 무인 비행선 및 드론의 장점을 결합한 5G 기반 임무 수행 플랫폼이다.

KT는 2017년 바다에 서식하는 고래를 발견하고 보호하기 위한 솔루션으로 ‘스카이십’ 최초 개발을 시작한 이후, 5G 통신을 적용해 재난 현장을 비롯한 다양한 상황에서 임무를 수행할 수 있는 ‘5G 스카이십’으로 발전시켰다.

‘5G 스카이십’은 헬륨가스 기반의 기체로 기존 드론의 단점인 비행거리·비행시간·탑재무게 등의 제한을 극복, 다양한 환경에서의 임무 수행이 가능하며, 여기에 5G 기술을 결합함으로써 실시간으로 고화질 영상 전송이 가능하다.

현재 ‘5G 스카이십’은 재난 상황 관제 및 감시의 우수성을 인정받아, 국내 다양한 분야에서 재난훈련 및 현장 감시에 투입되고 있다. 올해 5월에는 행정안전부 주관의 을지태극연습에 참여해 원전 사고 대응 훈련을 수행했으며, 뮤직 페스티벌이나 스포츠 행사와 같은 대규모 행사에도 화재 감시나 교통안전 관제를 펼쳤다.

특히 올해 2월 스페인에서 열린 세계 최대 이동통신박람회 MWC 2019와 6월 한국-스웨덴 수교 60주년 국빈 방문 행사에서는 ‘5G 스카이십’을 통해 한국과 유럽을 5G로 실시간 연결하고, 고품질의 영상 전송과 원격 조정 시연을 선보이며 KT의 글로벌 기술 리더십을 인정받았다.

KT INS본부장 김영식 전무는 "이번 수상은 KT의 5G 시장 선도뿐만 아니라, 5G통신을 활용한 재난안전 서비스로서의 기술 혁신을 꾀한 KT의 노력이 높은 평가를 받은 결과”라면서 “세계가 인정한 KT의 글로벌 기술 리더십을 바탕으로 다양한 솔루션을 지속적으로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