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국내 中企 중동시장 판로개척 팔 걷어붙였다
한전, 국내 中企 중동시장 판로개척 팔 걷어붙였다
  • 송병훈 기자
  • hornet@energydaily.co.kr
  • 승인 2019.09.17 16: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에너지총회(WEC)에서 중소기업 제품 홍보 및 수출 지원
에너지전환·디지털변환 최신 기술 전시… BIXPO 2019 참여도 독려
한전 김종갑 사장이 아부다비국립전시장 내 한전 홍보관에서 국내 중소기업 관계자로부터 제품설명을 듣고 있는 모습
한전 김종갑 사장이 아부다비국립전시장 내 한전 홍보관에서 국내 중소기업 관계자로부터 제품설명을 듣고 있는 모습

[에너지데일리 송병훈 기자] 한국전력(대표이사 사장 김종갑)이 세계 에너지 관계자들이 한 곳에 모인 자리에서 국내 중소기업들의 판로개척을 적극 지원했다.

한전은 최근 UAE 아부다비에서 개최된 세계에너지총회(WEC)에서 전력분야 우수 중소기업으로 구성된 수출촉진단과 공동으로 참가, 중동시장 판로개척과 최신기술 및 11월 광주에서 개최 예정인 빛가람국제전력기술엑스포(BIXPO)를 홍보했다고 17일 밝혔다.

아부다비국립전시장(ADNEC)에 설치한 한전 홍보관에서는 에너지전환과 디지털변환이란 주제로 에너지 효율향상 사업인 스마트시티, K-SEMS(KEPCO Smart Energy Management System, 한전에서 자체 개발한 에너지관리시스템) , 전(全)주기 해상풍력 발전, 전력구 로봇팔 진단·감시시스템 등 최신 기술을 선보였다.

걸프협력회의(GCC)에서는 K-SEMS와 전력구 로봇팔 진단·감시시스템에 대해 구매의사를 밝히기도 하는 등 한전의 신재생기술력과 에너지신사업이 해외 전력산업 관계자들로부터 많은 관심을 받았으며, 중동의 유력 전력기관으로부터 다수의 사업제의도 받았다고 밝혔다.

특히 한전 홍보관에는 하자 빈 자예드 알 나흐얀(Hazza bin Zayed Al Nahyan) UAE 왕세자를 비롯한 수하일 UAE 에너지부 장관, 아그네타 리징 세계원자력협회(WNA) 사무총장 등 많은 글로벌 에너지업계 주요 인사들도 큰 관심을 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한전은 이 기간 동안 중소기업 7개社와 중동지역 수출 판로확대를 위한 수출촉진회를 개최함과 동시에 ]KEPCO-중소기업] 공동 홍보관을 WEC 전시관 내에 구성, KEPCO의 글로벌 브랜드파워를 활용한 제품홍보와 함께 해외 바이어와의 수출상담을 시행했다.

또한 사전 현지시장 분석을 통해 시장전망이 유망한 에너지저장장치(ESS), 배터리, 전기자동차 충전기 등 에너지신사업 분야의 우수 중소기업들과 동반 참가했으며, 수출성과 극대화를 위해 UAE를 비롯한 인근 중동국가 해외 바이어를 초청, 참가기업 당 매일 5건씩 총 20회의 1:1 비즈미팅을 주선하고 약 4000만불의 수출상담 실적을 기록했다고 설명했다.

뿐만 아니라 BIXPO 2019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 WEC에 참가한 SIEMENS, ABB 등 유수의 기자재 제작사와 ENGIE 등 글로벌 전력사를 대상으로 참가유치 활동을 전개하는 한편, 주요 컨퍼런스 참석자 대상 방문홍보를 통해 글로벌 에너지전문가들의 관심제고와 참여를 적극 독려했다.

한전 관계자는 "앞으로도 우수 중소기업의 해외 마케팅을 중점적으로 지원하여 해외시장 수출 판로를 동반 개척하고, 중소기업이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강소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전력산업의 지속가능한 동반성장에 앞장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방침"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