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 자동차 생산 15.9%・수출 3.4%씩 감소
8월 자동차 생산 15.9%・수출 3.4%씩 감소
  • 최일관 기자
  • apple@energydaily.co.kr
  • 승인 2019.09.18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름 휴가로 인한 조업일수 감소 영향 24만9390대 생산

[에너지데일리 최일관 기자]  2019년 8월 국내 자동차 산업 실적 분석 결과 전년동월 대비 자동차 생산은 15.9% 감소, 수출은 3.4% 감소로 잠정 집계됐다.

산업통상자원부가 18일 발표한 2019년 8월 국내 자동차 산업 동향에 따르면 생산은 자동차 업계 여름 휴가로 인해 조업일수가 감소하면서 전년동월 대비 15.9% 감소한 24만9390대에 그쳤다. 작년과 달리 올해는 여름휴가가 8월에 집중되면서 8월 조업일수가 3일(19일→16일) 감소한 것이 생산 감소의 주된 원인으로 분석됐다.

다만 한국GM은 전년도 기저효과로 인해 6.3% 증가했으며, 르노삼성은 일부모델의 수출 및 내수 호조로 인해 올해 최초로 증가세 전환해 1.8%늘었다.

수출은 SUV(15.9%)와 친환경차(23.8%)의 판매호조가 지속되고는 있으나 조업일수 감소 등으로 인해 전년동월 대비 3.4% 감소한 16만4154대로 나타났다. 다만 수출금액 기준으로는 전년동월 대비 4.6% 증가한 29.8억불을 수출했다.

내수는 국산차의 경우 6.5% 감소, 수입차는 4.6% 감소해 전체 내수는 전년동월 대비 6.3% 감소한 13만6944대를 판매했다. 특히 국산차는 여름휴가에 따른 영업일수 감소 등으로 인해 6.5% 감소했으며, 수입차는 일본 수출규제로 인한 일본 브랜드 차량이 전년동월 대비 56.9% 감소하면서 전체 수입차 내수 판매는 4.6% 감소했다.

친환경차 내수는 전년동월 대비 9.4% 감소한 8,564대 판매되었고, 수출은 23.8% 증가한 1만9166대 판매했다. 내수 수소차는 전년동월 대비 474.4% 증가하면서 지속적인 증가세를 보이고 있으며 플러그인 하이브리드차도 58.2% 증가했다.

수출의 경우 전기차는 전년동월대비 78.7% 증가, 플러그인 하이브리드차는 159.0% 증가, 수소차는 39.3% 증가하는 등 수출 증가세를 지속했다.

8월 자동차부품의 수출은 유로존 경기둔화와 미중 무역분쟁 등으로 EU, 미국, 중국 등 주요국에서 모두 감소를 보이며 전년동월 대비 5.2% 감소한 17.7억달러를 기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