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서발전, 사내벤처 '팩트얼라이언스' 분사 성공했다
동서발전, 사내벤처 '팩트얼라이언스' 분사 성공했다
  • 송병훈 기자
  • hornet@energydaily.co.kr
  • 승인 2019.09.18 16: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분사창업 통해 공기업 우수기술 민간보급 및 일자리 창출 기여
분사에 성공한 한국동서발전 사내벤처 '팩트얼라이언스' 로고
분사에 성공한 한국동서발전 사내벤처 '팩트얼라이언스' 로고

[에너지데일리 송병훈 기자] 한국동서발전(사장 박일준)은 지난 17일 제2기 사내벤처 '팩트얼라이언스(PACT-Alliance, Power equipment Analysis, Consulting & Training-Alliance)'가 분사에 성공, 중전기기 진단 서비스 전문기업으로 성장해 나갈 것이라고 18일 밝혔다.

팩트얼라이언스는 동서발전이 육성하고 있는 제2기 사내벤처로, ‘전력설비용 중전기기 진단 기술개발’을 목표로 지난해 12월에 출범했다. 사내직원 3명으로 구성된 팩트얼라이언스는 중소벤처기업부가 주관하는 ‘2018년 사내벤처 육성 프로그램’에서도 지원사업으로 선정되는 등 대외적으로 사업화 성공 가능성을 인정받아 왔다.

동서발전은 공공부문이 보유한 우수한 기술을 민간에 보급, 확산시켜 새로운 산업 생태계를 조성하고, 기술인재 채용을 통한 민간 일자리 창출 등 사회적 가치 실현에 기여하고자 이번 제2기 사내벤처팀의 분사를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팩트얼라이언스는 전력설비용 중전기기 진단 서비스의 품질을 높이기 위해 이달 안에 역량있는 기술인재 2명을 채용하고 향후 지속적으로 인력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또한 중전기기 운영자, 진단자, 정비자 간 서비스 니즈를 연결하는 중전기기 플랫폼 사업도 함께 전개해 산업 생태계를 선도할 뿐 아니라 지속적인 매출수익 확보 및 민간 일자리 창출이라는 선순환의 계기를 마련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동서발전 관계자는 “사내벤처는 창업 초기에 겪을 수 있는 데스밸리(Death Valley, 창업기업이 2~3년 이내 사업자금 및 기술력 부족 등으로 도산하는 상황 )를 극복하며 안정적으로 사업을 추진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팩트얼라이언스는 분사 창업 이후에도 민간에 좋은 일자리가 지속적으로 창출될 수 있도록 경쟁력 강화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지난달 동서발전의 제1기 사내벤처팀도 분사 창업을 마치고 사내벤처 창업기업을 대상으로 한 정부 지원사업에 도전하고 있다. 또한 ‘태양광 설비 O&M 상생 플랫폼 개발사업’을 추진할 제3기 사내벤처팀도 곧 출범시켜 지속적으로 사내벤처를 육성한다는 방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