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차 산업혁명 시대 전력정책 핵심은 ‘에너지효율 향상’”
“4차 산업혁명 시대 전력정책 핵심은 ‘에너지효율 향상’”
  • 변국영 기자
  • bgy68@energydaily.co.kr
  • 승인 2019.09.19 17: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창섭 이사장 “효율 향상, 전력산업과 공존해야 하는 수요관리 핵심 정책 옵션”
통합 수요관리 기반 전력시스템 전환 필요… 효율 관리 기기 M&V 강화해야

[에너지데일리 변국영 기자] 에너지 효율은 4차 산업혁명 시대의 에너지 수요관리의 핵심 정책이라는데 공감대가 형성되고 있다.

김창섭 한국에너지공단 이사장은 19일 국회에서 이훈 의원실과 여시재, 대한전기협회가 공동 주최한 ‘지속가능한 전력정책의 새로운 방향’이라는 주제의 포럼에서 ‘4차 산업 시대의 전력산업 전망’이라는 발제를 통해 이같이 주장했다.

김 이사장은 “효율 향상은 에너지 수요를 근본적으로 감소시켜 원전과 석탄발전 등 기저발전 확충 부담을 완화시키고 환경성을 제고할 수 있는 새로운 에너지공급원으로서의 의미를 지니고 있다”며 “효율 향상은 전력산업과 반드시 공존해야 하는 4차 산업혁명 시대의 에너지 수요관리 핵심 정책 옵션”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전력시스템 효율화를 위한 향후 과제와 관련 ‘통합 수요관리 기반의 전력시스템 전환’과 ‘효율 관리 기기 및 프로그램의 M&V(측정 및 검증) 강화’를 제시했다.

김 이사장은 “전력시스템 운영 최적화를 위해 에너지 효율과 수요 반응은 동시에 고려되기도 하지만 더욱 많은 자원과 수요관리 프로그램들이 통합된 체계 아래서 투자 우선순위 설정 등 운영시스템의 고도화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전력시스템 효율화 투자 우선순위 결정 등을 위한 기기별·수단별 M&V 고도화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패널 토론에 참석한 박정순 에너지경제연구원 본부장도 같은 의견을 제시했다. 박 본부장은 “가격 신호를 통한 에너지효율 향상이 가장 비용효율적인 정잭 수단이지만 전기요금이 인위적으로 결정되기 때문에 가격 신호가 효과적인 정책 수단으로 활용되기 어려운 여건”이라며 “에너지효율 정책이 비용효율적인 정책수단을 제대로 활용하고 에너지효율을 효과적인 전력 공급 옵션으로 고려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박 본부장은 이어 “에너지효율 정책의 실효성을 확보하기 위해서는 EM&V(평가측정 및 검증) 체계를 확립할 필요가 있다”며 “에너지효율 향상의 성과에 대해 정확성과 신뢰성 있는 정량적 검증이 가능할 때 관념적 논의를 벗어나 정책의 실효성 확보가 가능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3대 효율관리제도는 에너지사용기기 효율을 선진국 이상의 수준으로 향상시키는데 크게 기여했으나 4차 산업혁명에 대응하는 효율관리 제도의 진화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