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아파트 전기차 충전시설 늘린다… 2차 공모
한전, 아파트 전기차 충전시설 늘린다… 2차 공모
  • 송병훈 기자
  • hornet@energydaily.co.kr
  • 승인 2019.09.23 09: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 공동주택 전기차 충전기 보급사업… 10월4일까지 접수
아파트 충전소 모습
아파트 충전소 모습

[에너지데일리 송병훈 기자] 한국전력(대표이사 사장 김종갑)은 9월23일부터 10월4일까지 전국의 아파트, 연립주택, 다세대주택 등 공동주택을 대상으로 전기차 충전기 보급사업 공모를 시행한다.

이 사업은 2016년 8월 산업통상자원부가 발표한 '전기차 충전인프라 구축방안'의 후속조치로, 한전이 총 950억원의 예산을 투자해 공동주택 단지에 전기차 충전시설을 구축하는 사업이다.

공동주택이란 대지 및 건물의 벽·복도·계단 기타 설비 등의 전부 또는 일부를 공동으로 사용하는 각 세대가 하나의 건축물 안에서 각각 독립된 주거생활을 영위할 수 있는 구조로 된 주택을 말하며, 아파트, 연립주택, 다세대 주택이 있다. 그러나 오피스텔, 다가구 주택은 해당되지 않는다.

한전에 따르면 지난 3년간 시행한 사업 결과 2244단지에 5988기(급속 1766기, 완속 4222기)를 구축했다.

이번 공모는 한전 전기차충전서비스 홈페이지(evc.kepco.co.kr)에서 신청을 받을 계획이며, 한전 홈페이지(www.kepco.co.kr)에서도 접속 가능이다.

전기차 충전기 설치를 희망하는 공동주택은 전기차 보유(또는 보유예정), 입주자 대표회의의 동의, 충전시설과 그 부속시설물의 설치부지 제공, 전기차 전용 주차구획 배정 등의 조건이 필요하며, 전기차 보유대수와 세대수를 계량화하여 고득점 순으로 우선순위 정해 선정하게 된다.

다만, 공용변압기 용량이 부족한 아파트와 재건축 대상 아파트, 전기차 충전기가 설치된 아파트, 기술적으로 설치가 곤란한 아파트 및 기존 한전 충전기가 설치된 아파트는 대상에서 제외된다.

공동주택 세대 수를 반영한 설치기준 이내에서 희망하는 수량만큼 완속(7kW) 고정형 충전기 또는 소켓형(7kW) 멀티충전기를 한전에서 설치·운영하고, 충전요금은 사용자가 개인카드로 납부하는 방식으로 운영할 계획이다.

이번 공모는 지난 8월 진행된 1차 공모에 이은 추가 공모이며, 한전은 이번 공모를 마지막으로 2019년 아파트용 전기차 충전소 구축사업을 종료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