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소 경제법 제정 연말까지 완료 전망
수소 경제법 제정 연말까지 완료 전망
  • 조남준 기자
  • cnj@energydaily.co.kr
  • 승인 2019.09.23 17: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소차 올해 말 누적 6395대에서 2022년 6만7천대 보급 목표
수소충전소 국산화 40%→‘22년 60%향상・구축비용 40% 절감
민주당 ‘수소경제로드맵평가 및 성공적 실현을 위한 과제’토론회

[에너지데일리 조남준 기자] 정부가 오는 2022년까지 수소차 6만700대 보급 및 수소충전소 310기 구축, 국산화율 60% 향상, 국축비용 40% 절감을 목표로 추진한다.

발전용 연료전지는 누적기준 2022년 1GW, 가정・건물용은 50MW를 각각 보급하고, 2022년말까지 소규모 수소생산기지 누적 18기, 중대・규모 9기를 구축한다.

아울러 수소 전주기에 대한 범부처 수소기술 개발 로드맵을 10월 중 수립하고, 12월 수소밸류체인 전반의 안전강화관리방안과 정기국회에서 수소경제법 제정을 목표로 연말까지 수소경제법 제정을 완료한다는 계획이다.

더불어민주당 혁신성장추진위원회와 국회 신재생에너지 포럼이 23일 국회의원회관 306호실에서 개최한 ‘수소경제로드맵평가 및 성공적 실현을 위한 과제’토론회에서 최연우 산업부 신에너지산업과장은 이같은 내용을 담은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 이행현황 및 추진계획’을 밝혔다.

이날 발표에 따르면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 이행에 따라 현재 수소차는 전년대비 3배 이상 증가한 29955대가 운행 중이며, 수소충전소는 2배 이상 증가한 총 30기가 운영 중으로 착공을 포함해 연내 86기가 구축될 예정이어서 연내 추진 목표 달성이 무난할 것이란 전망이다.

이에 따라 산업부는 올해말까지 수소차 누적기준 6395대, 2022년 6만7000대까지 보급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승용차는 2022년 연간 생산량 3만5000대 달성 및 수소차 가격을 6000만원이하로 공급하는 한편 핵심부품 국산화율을 제고키로 했다.

또 2022년까지 수소시내버스 2000대 보급 및 수소버스 내구성은 2018년 16만km에서 50만km로 3배, 수소택시 내구성은 16만km에서 30만km로 2배 향상을 추진한다. 또한 올해 말부터 5톤급 수소트럭(청소압착차)실증을 추진하고, 기타 수소선박, 열차, 건설기계 등은 2022~2025년까지 실증을 완료한다.

수소충전소는 2022년까지 310기를 구축하고, 국산화율은 현재 40%에서 60%로 상향, 구축비용은 현재 25억원에서 40%절감한 15억원으로 낮춘다는 계획이다. 수소버스의 확산을 위해 버스 전용충전소 구축도 추진된다.

발전용 연료전지는 누적기분 올해 말 418MW, 2022SUS, 1GW 보급하고, 국내 발전용 고체산화물 연료전지(SOFC) R&D도 올해부터 2022년까지 진행한다. 이를 위해 올해 하반기 SOFC조립공장과 내년 50MW규모의 부생 연료전지 발전소도 각각 구축한다.

가정용 건물용 연료전지는 누적기준 올해말 11MW, 022년 50MW를 보급하고 PEMFC(고분자전해질)핵심부품 R&D를 2022년까지 추진한다. 이외에 1MW급 건물용 연료전지 생산공장 준공 및 PEMFC 신뢰성 평가센터를 2023년까지 구축한다.

수소 생산 및 공급은 창원, 삼척, 서울에 소규모 수소생산기지 3개소를 선정한데 이어 내년부터 2022년까지 매년 소규모 생산기지 5기, 중・대규모 3기를 구축한다. 이를 통해 2022년말까지 누적기분 소규모 18기, 중・대규모 9기를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2021년까지 MW급 재생에너지 연계 수전해 기술개발, 2023년까지 실증하는 등 수전해 효율향상 등 R&D를 추진한다.

공급은 수소 유통의 경제성 확보를 위해 액화, 액상, 고체 등 기체 대비 안전하고 효율적인 수소 저장・운송기술 개발을 가속화 한다. 또한 2023년까지 기체 저장 대비 800배 저장이 가능한 수소액화 플랜트 공정기술, 핵심설비, 액체수소 저장탱크를 개발한다.

LOHC(액상유기물저장), 고체 저장 등 대용량・고효율 저장・운송 기술개발 사업기획 및 R&D도 추진한다.

아울러 수소전주기에 대한 범부처 수소기술개발 로드맵이 10월 중 수립하고, 올해 연말까지 수소경제의 체계적 육성을 위한 수소경제법제정과 수소밸류체인 전반의 안전관리 방안도 수립한다.

이를 위해 민간전문가 100여명이 참여해 수소 생산, 저장・운성, 수송, 발전・산업, 안전・환경・인프라 등 5개 분야 등 전주기에 대한 범부처 수소기술로드맵을 10월 중 완료할 계획이다.

수소안전을 위해 수소 밸류체인 전반의 안전관리 강화방안도 12월까지 수립하고 수소 전주기 제품 안전성 지원센터를 2021년 구축한다.

아울러 현재 국회에서 논의 중인 수소경제법 6건, 수소안전법 2건이 논의 중인 가운데 수소경제의 체계적 육성을 위한 수소경제법을 연말까지 제정하고, 법제정후 내년부터 국무총리를 위원장으로 하는 수소경제추진위원회를 구성・운영한다.

또한 수소생산시설, 수소충전소, 연료전지 등 수소설비의 주민수용성 제고를 위해 허가시 주민 수용성 지표를 반영하는 등 제도개선 설명회도 추진한다.

이외에도 이날 토론회에서는 신재행 수소융합얼라이언스추진단장, 김재경 에너지경제석유정책연구팀장, 홍보기 현대자동차 연구위원, 정기석 에너지기술평가원 수소PD 등이 토론자로 참석해 수소경제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의견을 피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