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파워와 함께하는 '어르신과의 아름다운 동행'
GS파워와 함께하는 '어르신과의 아름다운 동행'
  • 변국영 기자
  • bgy68@energydaily.co.kr
  • 승인 2019.09.26 13: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르신 효(孝) 나들이… 가을 맞이 파주 민통선 마을 체험
여행 출발에 앞서 어르신들과 GS파워 임직원이 부천열병합발전소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여행 출발에 앞서 어르신들과 GS파워 임직원이 부천열병합발전소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에너지데일리 변국영 기자] GS파워(대표이사 조효제)는 26일 부천 신흥동·삼정동 등 GS파워 부천열병합발전소 인근에 거주하시는 어르신 200여명을 모시고, 2019 GS파워와 함께하는 ‘아름다운 동행(가을편) - 파주 민통선 마을 나들이’를 시행했다.

GS파워와 함께하는 어르신과의 여행은 평소 나들이하기 힘든 이 지역 어르신들의  정서적 안정과 생활의 활력을 불어 넣기 위해, GS파워 부천열병합발전소 임직원들이 각별한 정성을 들여, 매년 봄·가을 2차례씩 시행되고 있는 어르신 공경 프로그램이다.

올 봄 속초나들이에 이어 첫 가을 바람맞이를 파주 민통선 마을 체험 여행으로 시작하는 어르신들은 아침 일찍부터 들뜬 마음으로 부천 열병합발전소에 모여 GS파워 임직원의 환송을 받고 파주로 출발했다. 어르신들은 버스 안에서의 즐거운 여흥과 함께 창밖에서 펼쳐지는 가을 들녁의 정취에 빠져들며 연신 감탄을 쏟아냈다.

첫 번째 방문지인 민통선 안 장단콩마을 두부만들기 체험에서 어르신들은 맷돌 돌리기, 절구 찧기, 콩비지 만들기, 장맛보기 등을 하면서 모두가 어린 시절의 추억이 생각나는 듯 연신 함박웃음을 지었고, 특히 DMZ 청정 환경에서 자란 갖가지 반찬과 어우러진 된장찌개, 청국장, 순두부, 비지찌개 등 장단 4종 시골 밥상을 마주하고는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이어서 파주 여행의 필수코스인 도라산 평화공원에서 어르신들은 도라산 전망대와 관람과 전쟁기념관을 구경하면서 감회에 젖기도 했다.

강영순 할머니(85)는 “이북이 고향인 내가 여기까지 오는데 70년이 걸렸다”면서 “이산의 아픔 때문에 이쪽에는 올 엄두가 안났었는데 이렇게 고요하고 아름다운 도라산 평화공원에 오게 되니 더욱더 평화의 소중함을 알게 된다”고 말했다. 또 “귀한 체험의 기회를 주신 GS파워 임직원 여러분에게 감사하다”고 전했다.

이번 여행을 인솔한 김영구 GS파워 고객지원처장은 마지막 여행 코스인 금촌시장 5일장 체험에서 어르신과 함께하는 여행은 “돌아가신 저의 부모님과 함께 하는 것 같아 매번 가슴 설레고 기쁨으로 충만하다”며 어르신들에 대한 존경과 감사의 마음을 담은 청국장, 된장, 고추장 3종 기념품과 시장체험을 위한 온누리 상품권을 전해드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