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주 SRF 열병합 합의, 지역사회 갈등 해결 의미 있는 성공사례”
“나주 SRF 열병합 합의, 지역사회 갈등 해결 의미 있는 성공사례”
  • 변국영 기자
  • bgy68@energydaily.co.kr
  • 승인 2019.10.01 16: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난, 입장문 발표… “지역주민 환경권·건강권 보호 최우선으로 운영하겠다”
민관 거버넌스 위원회 기본합의서 체결 사진 (맨왼쪽 한난 황창화 사장, 왼쪽에서 세번째 한난 김판수 에너지혁신본부장, 오른쪽에서 세번째 산업부 이경훈 분산에너지과장)
민관 거버넌스 위원회 기본합의서 체결 사진 (맨왼쪽 한난 황창화 사장, 왼쪽에서 세번째 한난 김판수 에너지혁신본부장, 오른쪽에서 세번째 산업부 이경훈 분산에너지과장)

[에너지데일리 변국영 기자] 한국지역난방공사가 지난달 26일 나주 SRF 열병합발전소와 관련 범시민대책위원회, 산업통상자원부, 전라남도, 나주시 등 참여기관의 ‘민관 거버넌스 위원회 기본합의서’ 체결에 대해 지역사회 갈등 해결 위한 의미 있는 합의를 도출한 성공사례로 평가했다.

한난은 1일 입장문을 통해 9개월간의 거버넌스 논의 과정에서 수많은 어려움에도 불구하고 현안 해결을 위해 합심해 기본합의서 체결이라는 의미 있는 성과를 이끌어 준 참여기관에 감사를 표했다.

특히 이번 기본합의서 체결이 지역사회 갈등 해결을 위해 지역주민을 포함한 이해관계자들이 대화와 타협을 통해 의미 있는 합의를 도출한 성공적인 사례로서 우리 사회가 상생의 가치를 통해 한 단계 성장할 수 있음을 보여주었다고 강조했다.

한난은 환경영향조사를 위한 발전소 가동 등에 있어서 지역주민의 환경권과 건강권 보호를 최우선 가치로 나주 SRF 열병합발전소를 안전하고 친환경적으로 운영하겠으며 환경영향조사는 시민 참여를 통해 모든 절차를 공정하고 투명하게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기본합의서에는 ▲시민 참여형 환경영향조사 진행방식 ▲주민수용성조사 진행방식 ▲주민수용성조사 결과 LNG로 난방방식 결정 시 한난의 손실 보전방안을 주민수용성 조사 전까지 마련 등에 대한 내용을 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