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한전공대 설립에 전기요금 투입? 사실과 다르다"
한전, "한전공대 설립에 전기요금 투입? 사실과 다르다"
  • 송병훈 기자
  • hornet@energydaily.co.kr
  • 승인 2019.10.05 12: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설비용, 설립비 지원 등 오류… 자회사들과 협력체계 구축해 나갈 것"
광주전남공동혁신도시에 위치한 한국전력 본사 전경
광주전남공동혁신도시에 위치한 한국전력 본사 전경

[에너지데일리 송병훈 기자] 모매체의 '한전공대 설립에 전기요금 투입하나' 보도와 관련 한국전력이 사실과 다른 부분이 많다는 공식입장을 표명했다.

한전은 지난 4일 설명자료를 통해 먼저, "한전공대 신설비용이 1조원이 넘는다는 보도는 사실과 다르다"면서 "한전공대 신설비용은 실제 설립기간(2019년~2025년)을 기준으로 산정하는 것이 타당하며, 이 기간 중 총 비용은 8289억원"이라고 밝혔다.

또한 정부가 전기사업법 시행령을 개정해 전력산업기반기금으로 개교까지의 설립비를 지원한다는 보도도 사실과 다르다고 지적했다.

한전은 "범정부 설립지원위원회(균형위 주관)에서 의결된 대학설립 기본계획에서는 개교까지 설립비용은 한전이 주도적으로 부담하고, 2022년 개교 이후 소요 비용은 정부와 지자체, 한전이 분담하는 것으로 확정했다"면서 "정부의 구체적인 재정지원 방안에 대해서는 향후 구체적인 논의를 통해 확정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한전공대는 국정과제로 추진되는 사업이며, 4차 산업혁명과 기후변화 적응에 요구되는 창의․융복합 공학인재 양성, 세계적 연구역량 창출을 위한 고난이도의 연구기술 개발 등 혁신적 교육과 연구를 통해 에너지 산업과 지역·국가 발전에 기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자회사와 공동부담 보도와 관련해서는 "현재 한전공대 설립 관련 한전과 자회사 간 분담범위, 금액 등에 대해 아직 정해진 바는 없으며, 자회사의 한전공대와의 연구개발 협력 의지와 재무 여건 등을 고려해 구체적인 협력방안을 논의하는 중"이라면서 "한전과 자회사는 한전공대를 중심으로 기술역량과 전문인력 확보를 위한 협력체계를 구축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한 "해외사업 추진 관련 인력양성과 기술개발 및 기업이미지 제고를 위해 국제원자력대학원대학교 등에 한전과 자회사가 공동 출연한 사례가 있다"면서 "한전공대 기본계획 용역을 수행한 글로벌 컨설팅사인 AT커니는 에너지 신산업 분야의 기술 개발을 위해서는 한전공대와 전력그룹사 간 긴밀한 R&D 협력체계가 필요하다고 제안했다"고 언급했다.

실제 AT커니 보고서에는 전력그룹사 원천기술 개발을 위한 협력 연구개발과제 수행, 전력그룹사별 연구개발 로드맵 반영 등 한전공대와 전력그룹사 협력을 통해 미래의 핵심 성장동력인 에너지 신산업 분야의 원천·핵심기술 개발, 사업화 등에 있어 연구개발 시너지를 창출해 나가야 한다고 적시돼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