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50년 저탄소 사회 전환' 국민 토론회 8일 열린다
'2050년 저탄소 사회 전환' 국민 토론회 8일 열린다
  • 조남준 기자
  • cnj@energydaily.co.kr
  • 승인 2019.10.06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50년 국가 저탄소 발전전략' 수립… 기술·저탄소 비전 등 의견 공유

[에너지데일리 조남준 기자] 환경부(장관 조명래)는 10월8일 오후 2시부터 서울 중구 은행회관 국제회의실에서 ‘2050 저탄소 사회 비전 포럼’과 한국환경정책·평가연구원 주최로 ‘2050년 저탄소 사회 전환을 위한 국민 토론회’가 열린다고 6일 밝혔다.

이번 토론회는 포럼이 우리나라가 2050년까지 저탄소 사회로 발전하기 위한 전략을 수립하는 과정에서 전문가, 산업계, 시민사회, 미래세대 등이 전망하거나 기대하는 2050년 저탄소 미래상을 알아보고 국민들과 의견을 공유하기 위해 마련됐다.

토론회는 ‘2050 저탄소 사회 비전 포럼 추진 경과’, ’청년들이 바라보는 저탄소 미래’ 발표에 이어 ‘저탄소 사회 전환과 국가 미래상’ 등 3개의 주제에 대한 발제와 토론 및 질의응답 순으로 진행된다.

첫 번째 토론에서는 서용석 카이스트 교수와 최항섭 국민대 교수가  국가 미래 비전에 대해 발제한 후 오형나 경희대 교수를 좌장으로 전문가, 시민사회와 함께 ‘저탄소 사회 전환과 국가 미래상’을 주제로 의견을 나눈다.

두 번째 토론에서는 최문정 한국과학기술평가원 센터장과 한수현 녹색기술센터 선임연구원이 국가 미래기술전략 및 녹색·기후기술 전망에 대해 발제한 후 김승도 한림대 교수를 좌장으로 전문가, 산업계와 함께 ‘저탄소 사회 전환과 미래기술 전략’을 주제로 의견을 나눈다.

세 번째 토론에서는 윤순진 서울대 교수가 좌장을 맡아 ‘저탄소 사회, 기회와 도전’을 주제로 청년, 시민사회, 언론인, 전문가, 업계 등 저탄소 사회를 기회와 도전으로 보는 다양한 관계자들의 목소리를 들어본다.

토론회에서 제시된 의견들은 포럼의 ‘2050년 국가 저탄소 발전전략’ 권고안 마련에 참고할 계획이다. 정부는 올해 중(2019년 12월) 제시될 권고안을 바탕으로, 2020년 상반기 중 부처협의 및 국민 의견을 수렴하고, 2020년 하반기 중 정부안 확정 및 유엔기후협약을 제출할 계획이다.

이번 토론회는 국민 누구나 참여 가능하며, 한국환경정책·평가연구원 누리집(www.kei.re.kr) 참여마당의 공지사항을 참고해 신청하면 된다.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지금의 기후위기 시대를 지나 2050년이 되면, 인간뿐 아니라 모든 생명체, 그리고 현세대를 넘어 미래세대까지 자원과 기회의 공평한 배분이 있는 기후정의 사회가 되기를 바란다”면서 “이번 토론회 이외에도 내년에 다양한 공론화 과정을 통해 우리 사회의 충분한 숙의 과정을 거친 뒤 ‘2050년 국가 저탄소 발전전략’을 유엔에 제출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