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연료전지(주), "비대위, 명예훼손 등 고발 조치 방침"
인천연료전지(주), "비대위, 명예훼손 등 고발 조치 방침"
  • 송병훈 기자
  • hornet@energydaily.co.kr
  • 승인 2019.10.08 15: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위사실 및 회사 손실 발생… 견학은 주민들의 정확한 이해를 위한 것"

[에너지데일리 송병훈 기자] 8일 '수소연료전지발전소 관련 비상대책위원회'가 긴급 기자회견을 가진데 대해 인천연료전지(주)가 즉각 반박에 나섰다.

인천연료전지(주)는 같은 날 반박설명자료를 내고 "취업청탁 등을 한 사실이 없고, 이를 인천연료전지(주)와 연관지으려는 시도에 대해서도 단호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인천연료전지(주)는 먼저, '인천연료전지 팀장은 비대위 공동대표를 만난 자리에서 “안상수 의원이 인천연료전지 전영택 사장에게 서울대 동문 사이로 취업청탁까지 했고, 발전소도 반대하는 척만 하는 것이다. 정치인들을 믿지 말아라. 비대위에서 혼자 반대해봐야 소용없다”고 이야기 했다'는 내용에 대해 "이는 인천연료전지(주)와 전혀 무관한 것이며, 회견문에서 언급된 개인의 일임을 밝힙니다. 인천연료전지(주)는 안상수 국회의원이 인천연료전지(주)에 취업을 청탁한 사실이 전혀 없고, 그런 허위사실을 언급한 적도 전혀 없다"고 말했다. 또한 해당 직원에 대해서는 인천연료전지(주)의 내규에 의해 엄정하게 처리한다는 방침이라고 언급했다.

'당시 해당 팀장은 안상수 국회의원에 대해서만 언급한 것이 아니라 “동구청장도 이미 허가 내주는 것으로 돌아섰다.”, “인천시도 주민 지원책을 더 늘리고 공사 추진하라고 했다”는 이야기를 덧붙였다.'는 부분에 대해서도 "이 역시 개인의 일이며, 인천연료전지(주)와 무관할 뿐만 아니라 전혀 사실무근임을 분명히 밝힌다"고 강조했다.

또한 '안상수 국회의원, 허인환 동구청장에 대한 허위사실 유포는 인천연료전지 팀장 개인의 생각이 절대 아니다. 비대위를 분열시키고, 고립시켜 발전소 공사를 강행하려는 회사측의 치밀한 의도 아래 진행된 것으로, 인천연료전지 전영택 사장과 최대 출자사인 한수원은 그 책임을 져야 할 것이다.'는 내용과 관련해서는 "비대위는 개인들 자리에서의 얘기를 인천연료전지(주)와 연관시켜 법인의 사업을 방해하려는 분명한 의도를 드러내고 있다"면서 "인천연료전지(주)에 심각한 명예훼손과 회사에 손실을 발생시킨 비대위를 엄중하게 고발 조치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인천연료전지는 주민들의 활동을 위축시키기 위해서 출판물에 의한 명예훼손, 업무방해, 폭행 등으로 현재까지 3건. 8명의 비대위 공동대표와 주민들을 고소하였다. 더 기가 막힌 일은 비대위 활동을 하지 않으면 고소를 취하해 주겠다고 회유와 협박마저 자행하고 있다.'는 부분에 대해서도 반박했다.

인천연료전지(주)는 "지난 9월2일 인천시의회에서 열린 ‘수소연료전지 발전소 안전성 문제’ 간담회에서 일부 비대위 주민들이 인천연료전지(주) 직원을 폭행, 폭언하는 사건이 발생함에 따라, 피해를 입은 인천연료전지(주)의 직원이 주민 5명을 폭력과 모욕 혐의로 각기 고소한 바 있다"면서 "이와 관련해 주민 측으로부터 피고소인 5인이 반대에 앞장서지 않도록 할 테니 고소취하를 약속해 달라고 요청해 왔으나, 고소인은 동 제안을 거절한 바 있다"고 설명했다.

따라서 "언급된 ‘비대위 활동을 하지 않으면 고소를 취하’하는 등의 내용은 피고소인을 대변한 주민 측에서 고소인에게 제안한 내용임을 분명히 밝히며, 이 부분도 허위사실 유포로 고발 조치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이는 발전소 견학을 빙자한 향응 제공 관광에 불과하다. 각 동네별로 주민들을 모으는 모집책을 운영 중이며, 발전소 견학 또한 좋은 곳으로 관광 다녀오자 식으로 마구잡이로 사람을 모집해 견학을 추진 중에 있다.'는 등의 내용과 관련해서는 "인근 연료전지 견학은 연료전지에 대한 주민들의 정확한 이해를 위해 제공한 것이며, 식사와 홍보품을 제공하는 것에는 하등의 문제가 없다"면서 "또한 ‘주민들을 모으는 모집책을 운영 중’이라는 표현은 견학을 다녀온 주민들에 대한 심각한 모욕이 될 수 있음을 분명히 지적한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