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줌 ‘날씨경영 우수기업’ 선정
해줌 ‘날씨경영 우수기업’ 선정
  • 변국영 기자
  • bgy68@energydaily.co.kr
  • 승인 2019.10.08 17: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생에너지 발전량 예측 기술 개발… 에너지 간헐성 해결

[에너지데일리 변국영 기자] 태양광 IT 기업 해줌(대표 권오현)이 최근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2019년도 날씨경영 우수기업 선정서 수여식’에서 ‘날씨경영 우수기업’으로 선정됐다.

해줌은 기상청으로부터 제공 받은 천리안 인공위성, 기상 수치예보, 기상관측 데이터를 활용해 재생에너지 발전량 예측 기술을 개발, 에너지 간헐성을 해결하는 데 앞장서고 있다.

해줌은 이 기술로 2800여개 이상의 자체 태양광 발전소를 관리하며 알고리즘을 개선해나가고 있다. 정확도는 평년발전량 기준 약 95%이며 단기발전량 예측기술의 경우 1시간 후부터 최대 72시간까지 예측이 가능하다.

해줌 태양광 관련 기술은 지난 2017년 기상청으로부터 한국기술원장상, 2018년 UN세계연맹 주관의 도시혁신챌린지에서 우수상, 2019년 전력거래소 주관의 재생에너지 발전량 예측대회에서 풍력·태양광 부문에서 각각 우수상, 최우수상을 수상하며 기술력을 인정받았다.

해줌은 이 기술을 API 형태로 만들어 발전량 예측 입찰 서비스를 제공해 수익 정산금을 높이고 싶은 전력중개사업자, 소규모전력중개사업을 통해 수익을 올리고자 하는 개인발전사업자 등에게 제공한다. 현재 해줌 태양광 발전량 예측 API는 오픈베타 중으로 올해까지 무료로 제공된다.

권오현 해줌 대표는 “창업 초기부터 기상 데이터를 활용해 태양광 발전량 예측 기술을 개발하고 고도화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재생에너지 간헐성 문제를 적극적으로 해결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