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의 자동차 CO2 강화로 제작사들 친환경차 전환 중
정부의 자동차 CO2 강화로 제작사들 친환경차 전환 중
  • 조남준 기자
  • cnj@energydaily.co.kr
  • 승인 2019.10.08 17: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부 ‘온실가스 기준 강화 등 수송분야 온실가스 감축 박차’ 밝혀

[에너지데일리 조남준 기자] “정부의 자동차 온실가스 관리 지속 강화와 저공해차 보급 확대에 발맞춰 자동차 제작사도 친환경자동차로 전환 중이다”

환경부는 모매체가 7일 보도한 ‘탈 디젤 정책’에 가솔린차로...더 늘어난 ‘온실가스’에 대해 이같은 입장을 밝혔다.

매체는 “2017년 국가 온실가스 배출량이 전년 대비 2.4% 증가했다”며 “정부의 ‘탈 디젤 정책’으로 경유차 대비 CO2 배출량이 20-30% 더 높은 가솔린차 판매량이 증가한 것이 원인 중 하나로 분석된다”고 보도했다.

이에 대해 환경부는 “자동차 제작사는 강화되는 온실가스 기준에 발맞추어 하이브리드·전기차 등으로 판매차종을 전환 중이며, 정부도 자동차 온실가스 관리를 지속적으로 강화하고 저공해차 보급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환경부에 따르면 2016년 대비 2017년 온실가스 배출량 증가는 전기·열 생산(860만 톤 증가), 철강(610만 톤 증가), 불소계 온실가스(310만 톤 중가)에서 발생한 것이며, 수송부문 온실가스 배출량은 오히려 0.5% 감소했다.

또한 폭스바겐 경유차 배출가스 조작사건(2015년 9월) 이후 소비자 인식 변화와 강화된 환경규제 영향으로 경유차 신차 판매가 감소하고 있으며, 자동차 제작사들 역시 강화되는 자동차 CO2 기준(2020년 97g/km)을 준수하기 위해 순수 내연기관 차량에서 탈피, CO2 배출량이 낮은 하이브리드(휘발유+전기)·전기차·수소차로 차종 구성을 전환 중이다.

환경부는 “향후에도 국제동향과 국가 온실가스 감축목표를 고려해 자동차 온실가스 기준을 강화하는 등 수송분야 온실가스 감축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라며 “전기·수소차를 구매한 국민들의 저공해차 사용에 불편함이 없도록 충전소 등 관련 인프라 확대도 조속히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