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난방공사 “분산형 연료전지로 수소 신사업 개척한다”
지역난방공사 “분산형 연료전지로 수소 신사업 개척한다”
  • 변국영 기자
  • bgy68@energydaily.co.kr
  • 승인 2019.10.25 11: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H와 연료전지 최적 시스템 개발 위한 업무협약 체결

[에너지데일리 변국영 기자] 한국지역난방공사가 지역난방과 연계한 분산형 연료전지 사업에 적극 나서고 있다.

한난은 지난 24일 본사 회의실에서 한국토지주택공사(이하 LH)와 ‘공동주택 내분산형 연료전지 설치·운영 사업 모델 개발’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연료전지 신사업 모델 개발로 수소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기 위한 것으로 한난은 사업 최적 시스템 개발 및 사업타당성 검토를 담당하고, LH는 사업모델 개발에 필요한 제반사항을 협조하는 등 향후 지역난방과 연계한 분산형 연료전지 사업 확대를 위해 힘을 모으기로 했다.

한난은 분산형 연료전지 사업모델 개발로 ▲친환경에너지 확산 및 에너지자립 제고를 위한 수소경제 도시 구현 선도 ▲온실가스 및 미세먼지 대응을 위한 제로에너지 시범도시 적용 ▲미활용에너지 활성화를 통한 국가 에너지 이용효율의 향상 등의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또한 한난과 LH는 ‘4세대 지역난방 최적 시스템’ 공동연구용역을 통해 세종시 5-1 생활권 스마트시티 시범도시 대상 히트그리드 구축 및 열거래 플랫폼 모델개발도 상호 협력할 계획이다.

한난 관계자는 “이번 업무협약을 계기로 양 기관은 상호 기술교류와 협업을 통해 정부의 수소경제 활성화 정책에 적극 부응함은 물론 안정적인 수소 생산·공급 인프라 조성을 위한 시스템 구축 및 연구개발 체계를 더욱 강화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