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리본부, 지역 농가에 영농자재비 6억5000만원 지원
고리본부, 지역 농가에 영농자재비 6억5000만원 지원
  • 윤호철 기자
  • yaho@energydaily.co.kr
  • 승인 2019.10.31 16: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인호 본부장, "농업환경 개선 및 지역경제 활성화에 도움되길"

[에너지데일리 윤호철 기자] 한국수력원자력 고리원자력본부(본부장 이인호)가 ‘영농자재 지원사업’을 통해 주변지역 농가에 영농자재비 6억5000만원을 지원한다고 31일 밝혔다.

‘영농자재 지원사업’은 고리원자력본부가 지난 2016년부터 발전소 인근지역 농업인들의 영농자재 구입비 부담을 줄이고, 농가소득 향상에 기여하기 위해 진행하고 있는 사업이다.

올해 지원 금액은 6억5000만원으로, 농가 운영에 필수적인 비료와 종자, 사료, 영농 시설 및 자재 구입 등에 사용되며, 장안·일광 선진농업발전협의회를 통해 기장군 5개 읍·면 거주 농업인들에게 전달된다.

농업인 1인당 전년도 농업자재 구매비용의 최대 25% 한도 내에서, 최대 300만원 상당의 영농자재 교환권을 지급하는 방식으로 지급될 예정이며, 농업인들은 동부산 농협에서, 축산업인은 양산·기장 축협에서 교환권을 사용할 수 있다.

이인호 고리원자력본부장은 “이번 영농자재 지원을 통해 주변 농업환경을 개선하고, 지역경제를 활성화 하는데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고리본부는 지역과 함께 상생하는 고리본부가 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