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유가] 미국의 중국에 대한 관세 일부 철회 가능성으로 상승
[국제유가] 미국의 중국에 대한 관세 일부 철회 가능성으로 상승
  • 변국영 기자
  • bgy68@energydaily.co.kr
  • 승인 2019.11.06 15: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OPEC의 중장기 석유수요 전망 하향 등은 상승폭 제한

[에너지데일리 변국영 기자] 5일 국제유가는 미국의 중국에 대한 관세 일부 철회 가능성 등의 영향으로 상승했고 OPEC의 중장기 석유수요 전망 하향, 미국 원유 재고 증가 추정, 미 달러화 강세 등은 상승폭을 제한했다.

한국석유공사 국제유가 동향에 따르면 WTI는 전일대비 배럴당 0.69 달러 오른 57.23 달러, 브렌트유는 0.83/bbl 상승한 62.96 달러, 두바이유는 0.60 달러 올라간 61.34 달러에 마감됐다.

관계자에 따르면 중국은 1단계 무역합의 타결을 위해 미국에 지난 9월 부과된 관세 철회를 요구하고 있으며 미국이 이를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OPEC은 장기보고서에서 2023년과 2040년 석유수요를 각각 1억390만b/d, 1억1060만b/d로 전망해 작년에 전망한 1억450만b/d, 1억1170만b/d 대비 하향할 것으로 전망했다. 또한 OPEC은 미 타이트오일 등 비OPEC 공급이 증가해 향후 5년간 OPEC의 석유공급이 올해 350만b/d 수준에서 2024년 3280만b/d로 감소할 것으로 예상했다. 다만 2029년 1740만b/d로 공급이 정점을 찍을 것으로 내다봤다.

한편 지난 달 석유시장 안정을 위해 추가 감산을 포함한 모든 옵션을 검토하겠다고 발언했던 OPEC 사무총장이 내년 석유시장을 당초보다 낙관적으로 보고 있다고 밝히자 시장에서 추가 감산에 대한 기대가 낮아졌다.

미국석유협회는 지난 주 미 원유 재고가 전주대비 430만 배럴 증가했을 것으로 추정했으며 전문가들도 150만 배럴 증가했을 것으로 예상했다.

주요 6개국 통화대비 미 달러 가치를 나타내는 미 달러 인덱스는 전일대비 0.42% 상승한 97.92를 기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