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계산업의 새로운 도약을 모색한다”
“기계산업의 새로운 도약을 모색한다”
  • 변국영 기자
  • bgy68@energydaily.co.kr
  • 승인 2019.11.06 16: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 기계의 날’ 행사 개최… 올해의 기계인 ‘에이알 한승일 회장’ 등 4명 선정

[에너지데일리 변국영 기자] 한국기계산업진흥회는 6일 양재 엘타워에서 자본재공제조합, 한국기계기술단체총연합회, 한국기계연구원, 한국생산기술연구원, 한국항공우주연구원, 한국철도기술연구원과 공동으로‘2019 기계의 날’ 기념행사를 개최했다.

행사는 정부, 기계산업계, 학계 및 연구계 등 주요인사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KEIT 정양호 원장의 기조연설을 시작으로 산‧학‧연 협력 유공자에 대한 포상, 올해의 기계인 및 올해의 10대 기계기술 발표, 제조장비·부품산업 발전방안 토론회가 진행됐다.

기계산업 산·학·연 협력 유공자 포상은 수출용 유도무기 부체계 개발 등에 기여한 LIG넥스원 백주현 수석연구원 등 9명이 산업통상자원부장관표창을, 한국생산기술연구원 권오경 수석연구원 등 6명이 공동주최 기관장 표창을 수상했다.

올해의 기계인은 산업계, 학계, 연구계, 숙련기술인 등 4개 부문으로 나눠 선정됐다. 산업계에서는 43년간 기계산업 발전에 큰 공적을 세운 업계의 원로로서 냉동공조산업 분야의 전문기술인 양성 및 기술개발을 통해 산업발전에 기여한 공로로 에이알 한승일 회장이 선정됐다.

학계에서는 역학 개념을 이용한 최적 메커니즘 자동설계기술, 탄성파 모드 완전제어 메타물질 설계기술 등의 세계최초 확립으로 기계공학 및 산업 발전에 기여한 공로로 서울대학교 김윤영 교수가 받았다.

연구계에서는 IT기술을 제조기술에 접목한 ‘i-Manufacturing’ 기술 개발을 통해 중소기업 생산성·수익성 증대에 기여한 공로로 한국생산기술연구원 최헌종 수석연구원이 선정됐다.

숙련기술인으로는 27년간 금형 설계기술 개발에 힘써오며 자체 개발한 금형을 통해 자동차 핵심부품 국산화에 기여한 공로로 덕일산업 추용호 상무가 선정됐다.

한 해 동안 국내에서 개발된 기계분야 우수제품과 기술을 선정하는 올해의 10대 기계기술에는 가스터빈 터빈 블레이드 국산화 제작 기술, 중형 굴착기용 메인 컨트롤 밸브 국산화 개발기술 등이 선정됐다.

제조장비·부품산업 발전방안 토론회에서는 ‘소재·부품·장비 산업 경쟁력 강화 중점 추진전략’, ‘제조장비·부품산업 대응 전략’을 주제로 한 발표와 패널토론이 진행돼 기계산업의 새로운 도약을 위한 발전 방안을 모색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