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세계 중수로 전문가와 중대사고 전문가 한자리에 모였다
전세계 중수로 전문가와 중대사고 전문가 한자리에 모였다
  • 윤호철 기자
  • yaho@energydaily.co.kr
  • 승인 2019.11.07 15: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자력연, 국제 워크숍 'CANSAS 2019·SAMRC 2019' 동시 개최

[에너지데일리 윤호철 기자] 한국원자력연구원(원장 박원석)은 중수로 안전 연구 성과를 공유하는 ‘제8차 CANSAS 2019 국제 워크숍’과 후쿠시마 후속 중대사고 국제학술대회인 ‘SAMRC 2019’을 오는 8일까지 대전 인터시티 호텔에서 동시에 개최한다.

지난 6일 개막된 ‘CANSAS 2019’와 ‘SAMRC 2019’는 전문 영역이 뚜렷한 국제 학술 워크숍으로 매년 개별적으로 개최되며, 각자 전문성을 제고해왔다. 원자력연구원은 이들 전문가가 함께 모이면 상호 이해의 폭을 넓히는 동시에 새로운 아이디어를 발굴할 수 있다고 보고, 최초로 합동 개최를 추진했다.

CANSAS(CANDU Safety Association for Sustainability)는 2000년에 만들어진 ‘중수로 안전연구회’로 원자력연구원과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 등 국내 5개 원자력 기관이 참여하는 중수로 연구협의체다. 매년 워크숍을 개최하며 중수로 안전 현안 및 중수로 선진 기술에 대한 논문 발표, 토론을 진행해왔다.

이번 ‘제8차 CANSAS 2019 국제 워크숍’에도 캐나다, 인도, 중국 등 전세계 전문가들이 참석해 중수로 안전규제 동향, 중수로 안전성 향상 연구 결과를 발표하고, 특히 중대사고 대처 관점에서 중수로 특성에 대한 열띤 토의가 진행된다.

SAMRC(Post-Fukushima Challenges on Severe Accident Mitigation and Research Collaboration)는 후쿠시마 이후 중대사고 대처능력 향상을 위한 국제 학술대회로, 한·중·일 원자력 전문가를 중심으로 중대사고 현상과 원인을 규명하고, 그 대응 전략을 연구․토론한다.

한국원자력학회가 주최하고 원자력연구원과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KINS)이 공동 주관하는 이번 ‘SAMRC 2019 워크숍’에는 미국, 유럽 각국의 중대사고 전문가들이 참석, 후쿠시마 사고 후속조치와 교훈, 방사성 물질 거동 등에 대한 연구 및 조사결과를 발표하고 공동연구 협력 방안을 중점적으로 다룬다.

연구원 박진호 원자력안전연구소장은 “이번 CANSAS 2019-SAMRC 2019 합동 컨퍼런스를 통해 중수로 전문가들과 중대사고 전문가들이 전문 영역의 벽을 허물고 서로의 연구 동향을 파악하는 한편, 원전 안전성 강화를 위한 새로운 논의의 장을 가지길 바란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