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옥주 의원, '국가성평등지수 개편 정책 토론회' 개최
송옥주 의원, '국가성평등지수 개편 정책 토론회' 개최
  • 송병훈 기자
  • hornet@energydaily.co.kr
  • 승인 2019.11.14 14: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대변화에 맞는 국가성평등지수 개편 및 활용방안 모색

[에너지데일리 송병훈 기자] 더불어민주당 송옥주 의원(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여성가족위원회)은 15일 국회의원회관 제9간담회의실에서 여영국 의원과 여성가족부(장관 이정옥)와 공동으로 ‘국가성평등지수 개편 및 활용방안 마련 정책 토론회’를 개최한다.

세계경제포럼(WEF)에서 발표한 국가별 성 격차 지수(GGI)에 따르면, 지난해 우리나라의 성평등 지수는 전체 149개국 중 115위를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유엔개발계획(UNDP)에서 발표한 우리나라의 성불평등 지수(GII)는 189개국 중 10위를 기록하고 있다.

이같은 격차가 발생하는 이유는, GGI는 남성과 여성 간의 격차에 주목한다면, GII는 여성이 어떠한 삶을 사는지에 중점을 두고 있기 때문이다. 따라서 국가성평등 지표는 어떠한 영역에 초점을 맞춰 지표를 개발하고 측정하느냐에 따라 현저한 차이가 나타난다는 특성이 있다고 송 의원은 셜명했다.

우리나라 역시 '양성평등기본법' 개정으로 2009년부터 국가성평등지수를 개발하여 공표하고 있다. 하지만 여성의 대학진학률, 셋째아 출생 성비 등 우리사회의 시대변화를 반영하지 못하는 지표로 인해 정확성이 떨어진다는 지적이 계속적으로 제기되고 있다.

이에 따라 이번 토론회는 10여년이 지난 국가성평등지수에 대한 그간의 변화된 사회상을 반영하는 개편 방향과 활용도 제고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1부에는 김경희 중앙대학교 교수가‘국가성평등지수 개편 및 활용방안’을 주제발표한다. 이어서 2부는 마경희 한국여성정책연구원 정책연구실장, 백미순 한국여성단체연합 공동대표, 이희길 통계개발원 서기관이 토론할 예정이다

행사를 주최한 송옥주 의원은 “일본 등 해외 주요국의 경우에는 부처별 성평등지수를 활용한 정책 추진에서 더 나아가 국민이 쉽게 이해하고 접근할 수 있도록 성평등 지도를 제공하는 등 정보 접근도 용이한 수준이다”며 “우리나라도 오늘 토론회를 기점으로 국가성평등지수가 시대변화를 반영하지 못하는 낡은 지표라는 오명을 벗고 실질적인 성평등 사회를 위한 마중물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