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해상CCS실증 사후관리최적화사업, 주민의견 적극반영해야
포항 해상CCS실증 사후관리최적화사업, 주민의견 적극반영해야
  • 조남준 기자
  • cnj@energydaily.co.kr
  • 승인 2019.11.15 09: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 예산정책처, 해상플랜트 해체 포함 다양한 처리 방안 검토필요

[에너지데일리 조남준 기자] 포항 해상CCS실증사업 사후관리 최적화 방안 구축 사업은 포항 주민의 수용성 문제로 사업이 중지됐다는 점을 감안해 주민 의견을 적극 반영하는 등 보다 다양한 대안 검토가 필요한 것으로 제시됐다.

국회 예산정책처는 최근 ‘2020년도 산업위원회 예산안 분석’을 통해 “산업부는 2013년부터 2021년까지 3개 과제로 포항시 영일만 해상에 CO2를 주입 및 저장하는 포항 해상CCS실증사업을 추진했으나 이 중 ‘포항분지 해상 소규모 CO2 주입실증 프로젝트’는 2016년 종료됐고, ‘포항분지 중소규모 CO2 저장 실증 주입정격상 연구’와 ‘포항분지 중규모 해상 CO2 지중저장 실증 프로젝트’ 과제는 주민의 수용성 등으로 중지된 상황”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산업부는 CCS 실증사업 종료 이후 해양시설 및 시추공에 대한 사후관리 최적화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2020년 사업 착수 후 포항해상 CCS 실증 시설과 시추공에 대한 폐공 및 원상 복구 최적화 방안을 수립하고, 안전성 제고를 위한 중장기 모니터링 시스템 구축, 시설 재활용을 포함한 사후관리 방안을 도출 할 예정이다.

이 사업은 2020년부터 2022년까지 총사업비 18억원을 투입할 계획이며, 2020년도 예산안은 10억원이 신규 편성됐다.

이에 대해 예산정책처는 포항 주민의 수용성 문제로 포항 해상CCS실증사업이 중지됐다는 점을 고려해 시설재활용은 포항 주민의 의견을 적극적으로 반영하여 보다 다양한 대안을 검토할 것을 제시했다.

예산정책처에 따르면 산업부는 현재 포항 해상 실증사업의 추가적인 CO2 주입 연구를 중지하고 있으며, 국무조정실을 중심으로 관계부처 협의체를 구성해 CCS 사업에 대한 보완 방안을 마련하고 있다. 향후 시설의 완전폐공, 사업재개 및 시설 재활용 방안에 대한 결정 등은 협의체의 논의를 거쳐 결정한다는 계획이다.

이에 대해 예산정책처는 “포항 해상 CCS실증 사업은 2017년 포항 지진 이후 지층 변동을 유발할 수 있는 R&D 사업에 대한 포항 지역 주민들의 수용성 문제가 제기되면서 중지됐다”며 “해상플랜트는 CCS 주입 등을 수행하는 시설은 해저 시추 및 주입 등의 작업을 수행하지 않을 경우 지층 변동 등을 유발할 수 있는 영향을 주지 않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하지만 포항 지역 주민들의 입장에서는 이러한 시설이 존속되는 것 자체에 대한 부정적인 의견이 있을 수 있다는 게 예산정책처의 의견이다.

예산정책처는 “산업부는 이 사업에 이미 투자된 비용의 매몰을 우려해 해상플랜트를 적 극 활용하는 방안을 모색하고 있으나 이 사업 중단이 주민 수용성에 기인했다는 점을 고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따라서 포항 지역 주민들의 다양한 의견을 청취하고, 해상플랜트의 해체를 포함한 여러가지 대안을 함께 고려해 처리 방안을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예산정책처는 제안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