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멕시코에서 신재생에너지 문명을 열다
한전, 멕시코에서 신재생에너지 문명을 열다
  • 송병훈 기자
  • hornet@energydaily.co.kr
  • 승인 2019.11.18 07: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전, 해외 신재생사업 최대 규모 태양광발전소 착공
중남미 태양광 최초 진출… 중남미 신재생 진출 교두보 마련
김종갑 한전 사장이 태양광 패널에 사인을 하고 있다.
김종갑 한전 사장이 태양광 패널에 사인을 하고 있다.

[에너지데일리 송병훈 기자] 한국전력(대표이사 사장 김종갑)은 지난 14일(현지시각) 멕시코시티에서 294MW 규모의 멕시코 태양광 발전소 착공식을 개최했다. 한전의 해외 신재생사업 중 최대 규모이며, 중남미 신재생 진출의 교두보를 마련한 것으로 평가된다.

이날 행사에는 김종갑 한전 사장, 김상일 주 멕시코 대한민국 대사, 알폰소 플로레스(Alfonso Flores) 멕시코 전력거래소 사장, 이스마엘 게레로(Ismael Guerrero) 캐나디안 솔라 개발부문 사장 등 주요인사 60여명이 참석했다.

한전은 캐나디안 솔라(Canadian Solar)사가 경쟁입찰로 발주한 이번 사업에서 올해 6월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고, 9월 확정계약을 체결했다. 이 사업은 멕시코 소노라주(州)를 비롯한 3개 지역에 설비용량 294MW 규모의 태양광 발전소를 건설, 35년간 운영함으로써 총 2800억원의 수익을 창출할 것으로 예상된다.

김종갑 한전 사장은 축사를 통해 “이번 태양광사업은 한전이 중남미에서 추진하는 최초의 태양광 사업이자, 최대 규모의 신재생 개발사업이라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고, 멕시코 정부가 추진하는 신재생 에너지로의 거대 전환(Mega Shift)이라는 비전 달성에도 기여할 것으로 확신한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또한 멕시코 에너지부 차관 및 멕시코 연방전력공사 회장 등과의 면담에서는 “한전이 이번 신재생사업 뿐만 아니라 가스복합 발전사업으로 멕시코 정부의 탈탄소화(Decarbonization)와 기후변화 대응에 기여할 것을 확신한다”면서 “세계 최고 수준의 한전의 기술을 활용한 멕시코 전력설비의 디지털화(Digitalization) 및 에너지 효율(Energy Efficiency) 개선사업을 통해 ‘스마트 에너지 시대’를 함께 열어나가자“고 제안했다.

한전은 멕시코에서 노르떼Ⅱ 가스복합화력 발전소(433MW)를 2013년 12월 준공한 후 상업운전 중이며, 이번 태양광 발전소의 착공으로 신재생 발전분야에도 참여하게 돼 명실상부 멕시코 주요 민자 발전사업자의 지위를 확보하게 됐다.

한편 한전은 2019년 10월 요르단 푸제이즈 풍력발전소(89.1MW)를 준공하고, 이번 멕시코 태양광 발전소를 연이어 착공함으로써, 파리 기후변화협정에 따른 신재생에너지 확대 정책에 부응하고, 글로벌 신재생 발전사업자로서의 사업영역을 지속적으로 확대하고 있다.

착공식 행사에서의 리본커팅 장면. (왼쪽부터) 정재완 한전 멕시코 노르떼 법인장, 아드리안 올베라 알바라도(Adrian Olvera Alvarado) Genco5 사장, 김상일 주멕시코 대사, 김종갑 한전 사장, 이스마엘 게레로(Ismael Guerrero) 캐나디안 솔라 사장, 이재우 스프랏 대표, 엑또르 올레아(Hector Olea) 전(全)멕시코 태양광협회장, 임청원 한전 해외신사업처장
착공식 행사에서의 리본커팅 장면. (왼쪽부터) 정재완 한전 멕시코 노르떼 법인장, 아드리안 올베라 알바라도(Adrian Olvera Alvarado) Genco5 사장, 김상일 주멕시코 대사, 김종갑 한전 사장, 이스마엘 게레로(Ismael Guerrero) 캐나디안 솔라 사장, 이재우 스프랏 대표, 엑또르 올레아(Hector Olea) 전(全) 멕시코 태양광협회장, 임청원 한전 해외신사업처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