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중 “친환경 수처리 기술 적용 확대한다”
두산중 “친환경 수처리 기술 적용 확대한다”
  • 변국영 기자
  • bgy68@energydaily.co.kr
  • 승인 2019.11.19 18: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노펙스와 라이선스 계약… 국내 중소형 공단에도 적용

[에너지데일리 변국영 기자] 두산중공업이 자체 개발한 발전소용 친환경 수처리 기술이 공단 및 석탄화력에 확대 적용된다.

두산중공업은 19일 수처리 전문 국내 기업인 시노펙스와 폐수무방류처리 기술 라이선스 계약을 체결했다. 시노펙스는 기존 중소형 공단을 대상으로 수행하던 폐수수탁처리사업에 두산중공업의 친환경 수처리 기술을 활용해 사업을 확대할 계획이다.

폐수무방류처리 기술은 두산중공업이 지난 2012년부터 약 4년간의 자체 개발을 통해 완성한 기술로 폐수에 열을 가해 물은 증발시키고 오염물질은 농축 및 고형화한 뒤 별도 처리하는 친환경 수처리 방식이다. 그동안 두산중공업은 영동화력발전소, 영흥화력발전소 등에 폐수무방류처리 설비를 공급했으며 향후 국내외 석탄화력발전소에 확대 공급 예정이다.

박인원 두산중공업 플랜트 EPC BG장은 “세계적인 환경 규제 강화로 친환경 기술에 대한 수요가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이번 계약을 통해 두산과 시노펙스가 동반성장 할 수 있는 토대를 마련했다”며 “특히 두산이 자체 개발하고 발전소 중심으로 사용해 온 폐수무방류처리 기술을 중소형 공단으로 확대 적용할 수 있게 돼 의미가 크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