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겨울 최대 전력수요 9180만kW 내·외 전망
올 겨울 최대 전력수요 9180만kW 내·외 전망
  • 송병훈 기자
  • hornet@energydaily.co.kr
  • 승인 2019.11.28 11: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예비력 1135만kW 이상… 석탄발전기 8~15기 가동정지 계획
사진은 한국동서발전 당진화력 9·10호기 모습
사진은 한국동서발전 당진화력 9·10호기 모습

[에너지데일리 송병훈 기자] 올 겨울 최대 전력수요는 기준전망 8860만kW 내·외, 혹한 가정시 9180만kW 내·외일 것으로 예상됐다. 피크시기 공급능력은 역대 최대규모인 1억385만kW, 예비력은 1135만kW 이상으로 예측돼, 안정적인 전력공급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낙연 국무총리는 28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제95회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세종↔서울 영상회의)를 주재했으며, 정부는 이같은 내용의 '겨울철 전력수급 및 석탄발전 감축대책'을 심의·확정했다.

이날 회의에서 정부는 '미세먼지 고농도시기 대응 특별대책' 이행을 위해 안정적인 전력수급 유지를 전제로, 가능한 범위 내에서 최대한 석탄발전 감축을 추진해 나가기로 했다.

우선, 겨울철 최초로 석탄발전기 8~15기를 가동정지하고, 나머지 석탄발전기는 잔여 예비력 범위 내에서 최대한 상한제약(80% 출력)을 시행한다.  특히 야외활동이 많은 주말에는 가동정지 이외 운영중인 모든 석탄 발전기에 대해서 상한제약을 시행할 계획이다.

이같은 계획이 추진될 경우, 3개월간 석탄발전기 9~16기를 실질적으로 가동정지하는 효과(주말 20~25기)와 함께 미세먼지 배출량 2352톤을 줄이는 효과(전년동기(5320톤) 대비 미세먼지 배출량의 44% 감축)도 나타날 것으로 예상된다.

정부는 또 올해 12월1일부터 내년 2월29일까지를 ‘전력수급 대책기간’으로 지정하고, 대책기간 동안 전력거래소, 한국전력, 발전사 등과 공동으로 수급대책 상황실을 설치, 철저히 점검·관리해 나간다.

또한 주요 송배전 설비 및 발전기 대상으로 특별점검을 실시, 전력설비 안전점검․관리를 지속 추진하고, 예비력 수준에 따라 단계별로 762~951만kW의 추가 예비자원도 적기 투입, 전력수급에 차질이 없도록 관리해 나갈 계획이다.

이와 함께 올해에는 예년 보다 한층 강화된 에너지 수요관리방안을 시행해 나갈 방침이다.

적정 난방온도가 준수될 수 있도록 공공건물은 물론 에너지다소비 건물에 대해서도 집중적으로 점검·계도하고, 전력피크가 예상되는 기간(1월4주)에는 전국 광역지자체의 주요 상권을 대상으로 개문 난방영업 단속과 불필요한 조명 사용에 대한 소등 권고 등 보다 강화된 에너지 절약 조치를 추진한다.

아울러 겨울부터 한부모 및 소년소녀가정세대 5만4000가구에 대해 에너지 바우처를 신규로 지원하는 등 취약계층이 따뜻한 겨울을 지낼 수 있도록 지원을 확대한다.

뿐만 아니라 겨울철 전기·가스·열 요금 할인(2019년 약 490만가구, 7189억원)을 지속 시행하고, 요금 체납시 공급중단도 유예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