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 LPG SUV 택시 개발·보급 추진
호주, LPG SUV 택시 개발·보급 추진
  • 최일관 기자
  • apple@energydaily.co.kr
  • 승인 2019.11.28 16: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너지데일리 최일관 기자] 대체연료시스템 제조업체 프린스(Prins) 호주 법인은 대형 SUV에 적용 가능한 LPG 시스템을 개발 완료하여 LPG SUV 택시 보급을 추진한다고 이달 초 밝혔다.

이번에 개발된 LPG SUV는 프린스의 VSI-2.0 DI 시스템을 토요타 클루거(Kluger) SUV모델에 적용한 바이퓨얼 모델이며, 3.5 V6엔진을 적용했다. 새 엔진은 연료 효율을 높이기 위해 MPI(간접분사) 또는 DI(직접분사) 방식을 선택하여 분사하는 것이 특징이다.

회사 관계자는 미세먼지 등 유해물질과 온실가스의 배출을 줄이고 연료비를 절감하기 위해 LPG연료 공급업체 유니가스(Unigas)와 함께 LPG SUV를 개발했다고 설명했다.

관계자는 또 이번에 개발된 엔진은 충전 후 주행가능거리를 대폭 늘리면서도 출력 손실이 없는 장점이 있어 대형 택시 운전자들에게 큰 인기를 얻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프린스는 LPG SUV 택시 보급을 위해 호주 전역에 네트워크를 구축하여, 상시 모니터링하고 문제점이 발생했을 경우 즉각적인 서비스를 지원할 예정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