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서발전 이사회, 동절기 미세먼지 감축 현장 점검
동서발전 이사회, 동절기 미세먼지 감축 현장 점검
  • 송병훈 기자
  • hornet@energydaily.co.kr
  • 승인 2019.11.29 16: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설비투자 등 미세먼지 발생량 2015년 대비 2019년 47% 감축
한국동서발전 이사진 및 관계자들이 일산화력본부 내 신규 탈질설비 설치 현장을 점검하고 있다.
한국동서발전 이사진 및 관계자들이 일산화력본부 내 신규 탈질설비 설치 현장을 점검하고 있다.

[에너지데일리 송병훈 기자] 한국동서발전(사장 박일준)은 29일 일산화력본부(경기도 고양시 소재)에서 비상임이사를 포함한 이사진들이 참석한 이사회에서 동절기 대비 미세먼지 대응 방안과 환경경영 추진 전략에 대해 점검했다.

이날 이사회에서 비상임이사들은 국가기후환경회의 미세먼지 저감 관련 정책에 대한 적극적인 이행을 주문했다. 또한 미세먼지 정책 시행에 따른 석탄화력 가동정지 및 발전출력 감소 시 설비 문제점을 사전에 파악, 동계 전력수급 안정화에도 차질이 없도록 만전을 기할 것을 당부했다.

동서발전은 쾌적한 대기환경 조성을 위해 당진, 호남 등 전 사업소 석탄화력 탈질설비 보강을 완료했으며 복합화력의 탈질설비 신설도 올해 내 마무리할 예정이다.

또한 저황탄 사용 확대와 중유화력의 저황유로의 전환(황함량 2.59%→0.3%) 등 친환경 연료 사용에도 적극 앞장서고 있다. 이를 통해 2015년 대비 2019년 미세먼지 발생량을 47% 감축(35,610톤→18,992톤)할 전망이다.

이사진들은 이사회가 끝난 후에는 일산화력본부 내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진행되고 있는 복합화력 신규 탈질설비 설치 및 철산화물 집진장치공사 현장을 방문, 직원들의 노고에 대해 격려하고 한 건의 안전사고도 없이 공사를 마무리할 것을 주문했다.

양승주 이사회 의장은 “정부의 미세먼지 저감 대책에 따른 발전운영방법 개선 뿐만 아니라 옥내 저탄장 적기 준공과 석탄화력 발전소의 환경설비 보강 계획의 조기시행, 복합화력 환경성 개선공사의 안전한 준공 등 미세먼지 저감에 적극 투자하고 신재생에너지 등 미래에너지에 대한 확대를 통해 지속가능경영을 실현해야 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