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피플] 김두관 의원 “공공성 고려, 전문.지역신문 우편요금 감액 축소 해결 노력”
[이슈&피플] 김두관 의원 “공공성 고려, 전문.지역신문 우편요금 감액 축소 해결 노력”
  • 조남준 기자
  • cnj@energydaily.co.kr
  • 승인 2019.11.29 16: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공성 측면 고려 지역・전문신문 어려움 해결해 나가야 할 과제
'지역· 전문신문 우편요금 감액 축소에 대한 대응방안 모색' 토론회

 [에너지데일리 조남준 기자] “우정본부의 특별회계 문제 등이 잘 해결돼 우편료 감액 축소로 작은 언론사가 어려움을 겪는 일이 없도록 노력하겠다”

더불어민주당 김두관 의원(경기 김포시갑)은 28일 국회 도서관에서 열린 '지역신문· 전문신문 우편요금 감액 축소에 대한 대응방안 모색' 토론회에서 이같이 밝혔다.

김 의원은 “지역신문과 전문신문은 우리 사시회의 민주주의를 지탱하는 중요한 기둥”이라며 “지역신문이 없는 자치란 상상하기 어렵고, 전문신문이 없는 전문업계의 성장 역시 상상하기 어렵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이어 “지역신문과 전문신문은 스마트폰의 발달과 정보의 홍수 속에서 정보격차를 줄이는 버팀목이자 지역주민과 전문업계 종사자들의 대변자로서 그 역할을 톡톡히 해 왔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김 의원은 “우리 사회의 건강한 민주주의를 위해서 지역신문과 전문신문의 어려움은 우리 사회가 함께 해결해 나가야 할 과제일 것”이라며 “하지만 최근 어려움을 가중시키게 된 '우편요금 감액 축소'문제는 열악한 환경에서 고생하시는 우편집배원 등 우정사업본부 경영악화 문제와 맞닿아 있어 더욱 풀기가 쉽지 않은 문제”라고 밝혔다.

또한 지역신문과 전문신문 등 언론이 갖는 공공성의 측면을 고려할 때 재정의 역할이 필요하지만, 일시적 지원이 아닌 투입되는 재원이 계속 증가할 유인이 큰 구조는 정부로서도 결점이 쉽지 않은 문제라는 설명이다.

김 의원은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 문제는 공공성 강화의 측면에서 진지하게 논의돼야 한다”며 “토론회에서 각 주체가 함께 머리를 맞대고 어려움을 해결해 나가는 소중한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나아가 지역신문과 전문신문이 더욱 활성화될 수 있는 방안들을 우리 사회가 함께 논의하고 만들어나갈 수 있기를 기대한다”며 “저 역시 31년 전 지역신문 ‘남해신문’을 창간하고 직접 취재와 배달을 다녔고 ‘지역신문발전 지원특별법’의 상시전환 개정안을 발의했던 당사자로서 우편요금 감액 축소와 관련한 어려움들이 해결될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