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난방공사, 미세먼지 저감 CEO가 ‘솔선수범’
지역난방공사, 미세먼지 저감 CEO가 ‘솔선수범’
  • 변국영 기자
  • bgy68@energydaily.co.kr
  • 승인 2019.12.02 16: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세먼지 고농도 시기 중 차량 2부제…황창화 사장 수소차로 출퇴근
황창화 한난 사장이 차량 2부제 시행 첫날인 2일 친환경 차량인 수소차량으로 출근하고 있다.
황창화 한난 사장이 차량 2부제 시행 첫날인 2일 친환경 차량인 수소차량으로 출근하고 있다.

[에너지데일리 변국영 기자] 한국지역난방공사는 정부의 미세먼지 배출 저감 정책을 적극 이행하기 위해 미세먼지 고농도 시기(2019년12월∼2020년3월)중 차량 2부제를 시행한다.

차량 2부제 시행 첫날인 2일 황창화 한난 사장은 친환경 차량인 수소차량으로 출근, 공공부문 차량 2부제 시행 방안을 면밀히 점검하는 등 임직원의 적극적 참여를 독려했으며 수소차로 출퇴근 할 예정이다.

한난은 지난 3월 안전기술본부장을 총괄팀장으로 ‘미세먼지 저감 대책 TF’를 구성, ‘미세먼지 저감 종합대책’을 수립해 시행 중이다.

또 연내 환경부와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자발적 협약을 체결할 계획이며 대기오염물질 배출량 최소화, 방지시설 운영 최적화 등을 적극 추진할 방침이다.

황창화 한난 사장은 “한난은 2024년 까지 총 7724억원을 지속적으로 투자, 미세먼지 등 대기오염 물질과 온실가스를 저감해 친환경에너지 공기업으로서 공적 역할을 적극 수행함으로써 대기질 개선에 일익을 담당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황창화 사장은 지난 10월 4일 본사에서 업무용 수소차량 시승식을 진행했으며 수소차 이용 활성화를 선도하기 위해 공사 SNS 홍보영상에 직접 출연하는 등 정부의 미세먼지 저감 대책 홍보에 앞장서고 있다.

한난은 미세먼지에 대한 사회적 관심이 커져가는 상황에서 정부의 ‘미세먼지 고농도 시기 대응 특별대책’에 적극 동참해 고농도 미세먼지 발생에 선제적으로 대응한다는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