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엔서해에너지, 가스안전 지키기 총력
미래엔서해에너지, 가스안전 지키기 총력
  • 조남준 기자
  • cnj@energydaily.co.kr
  • 승인 2019.12.09 09: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전점검 및 보온물품 전달
협력업체 합동 비상훈련
협력업체 합동 비상훈련

[에너지데일리 조남준 기자] 미래엔서해에너지(대표 박영수)는 동절기를 맞아 늘어나는 가스사용에 대비해 가스사고 제로화를 위해 총력을 다하고 있다.

먼저, 지난 달 28일(목) ‘특정가스 사용시설 안전관리자 간담회’를 실시했다.

총 60여명의 안전관리자가 참석한 이번 간담회에서는 “특정가스 사용시설 안전사고 예방 및 안전성 향상”의 주제로 한국가스안전공사 충남지역본부 정경용 부장이 교육을 실시하였다. 또한, 가스시설물 안전점검에 대한 지침을 배포하고 더불어 시설물 실습을 통해 현장에서의 안전에 대해 다시한번 강조하는 시간을 가졌다.

또한, 지난 달 29일(금)에는 “협력업체 합동 비상훈련”을 실시했다.

이번 훈련은 택지 내 배관 주변 가스누출 의심 사고를 가정하여 진행되었으며, 훈련용 가상배관을 매설 한 후 복구까지의 훈련을 시행하였다.

미래엔서해에너지의 복구 협력업체까지 동원한 이번 훈련은 굴삭기 등 가스사고 시 활용되는 실제 장비를 도입해 훈련의 효율성을 높였으며, 원격모니터링시스템을 통해 현장상황을 실시간으로 상황실에 전송함으로써 보다 신속한 현장파악이 가능했다.

마지막으로 지난 4일(수), 충남도청, 당진시청과의 협업을 통해 ‘가스안전 점검캠페인’을 실시하여 당진 소재 아파트 단지 내 140여세대의 안전점검을 실시하였다. 이와 더불어 도움이 필요한 사회적배려 대상자 세대 방문 시에는 ‘보온물품’을 전달하는 등 지역사회를 대표하는 에너지기업으로 확고한 자리매김을 하였다.

한편, 미래엔서해에너지는 ‘제11회 도시가스업계 봉사의 날’을 맞이하여, 가스 안전점검, 사회복지시설 김장지원, 사회적배려대상자 노후 보일러 교체사업을 실시하였으며, 앞으로도 미래엔서해에너지와 한국도시가스협회를 통하여 기업의 사회적 책임활동에 앞장서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