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공사, 지역 취약계층 주거안정 4년째 지원
가스공사, 지역 취약계층 주거안정 4년째 지원
  • 조남준 기자
  • cnj@energydaily.co.kr
  • 승인 2019.12.11 16: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 동구 행복둥지 주거안정 디딤돌사업 21호 입주식

[에너지데일리 조남준 기자] 한국가스공사는 지난 10일 대구광역시 동구 동촌동에서 ‘행복둥지 주거안정 디딤돌사업’ 21호 입주식을 가졌다.

행복둥지 주거안정 디딤돌사업은 취약계층 주거 안정 및 삶의 질 향상을 위해 대구 동구지역 폐·공가를 리모델링해 무상 임대하는 지역 특화 상생협력 사업이다.

가스공사는 지난 2016년부터 행복둥지 10호를 시작으로 매년 3가구를 지원해 올해 21호까지 입주를 완료함으로써 저소득층의 월세 부담 경감 및 자립 기회 제공, 지역 치안 불안 해소 등 많은 효과를 내고 있다.

내년부터는 이 사업과 ‘2019 대구사회혁신플랫폼 실행 의제’ 중 ‘청년 주거문제 해결’ 분야에 대한 연계방안을 검토해 지역 청년층에게 폐·공가를 활용한 안정적 주거공간도 지원할 계획이다.

가스공사 관계자는 “앞으로도 지역사회에 꼭 필요하고 국민이 함께 참여할 수 있는 상생협력 사업을 추진함으로써 사회적 가치를 실현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