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울본부, 미역도 살리고 일자리도 살린다
새울본부, 미역도 살리고 일자리도 살린다
  • 윤호철 기자
  • yaho@energydaily.co.kr
  • 승인 2019.12.12 15: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주군 8개 어촌계 미역바위 닦기 사업 지원

[에너지데일리 윤호철 기자] 한국수력원자력 새울원자력본부(본부장 한상길)는 지난 11월부터 12월 초까지 약 한달 간 울주군 내 8개 어촌계에 미역 포자 부착을 위한 미역바위 닦기 작업을 지원했다고 12일 밝혔다.

미역바위 닦기는 지난 2017년부터 새울본부가 시행해 온 원전 주변지역 환경개선사업의 일환으로, 미역포자가 바위에서 제대로 발아할 수 있도록 바위에 붙은 홍합, 따개비 등을 제거하는 작업이다.

새울본부는 이번 바위 닦기 사업을 위해 약 4천만 원의 사업자 지원 사업비를 투입했다. 이를 통해 미역 생산성 향상은 물론, 각 어촌계별로 해녀 40~50명을 고용하며 약 400명의 지역 일자리를 창출하는 일석이조의 효과를 거뒀다.

한편 새울본부는 지역 어민들의 소득 증대를 위한 미역바위 닦기 이외에도 어패류 치어 방류, 항만 정화활동, 태풍 피해 복구 지원 등 다양한 주변지역 환경개선사업을 시행해오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