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에너지공사 “국내 최초 도심형태양광 신모델 만든다”
서울에너지공사 “국내 최초 도심형태양광 신모델 만든다”
  • 변국영 기자
  • bgy68@energydaily.co.kr
  • 승인 2019.12.13 09: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산업기술시험원과 협약… 수상태양광 실증사업·도심형 태양광 기술개발

[에너지데일리 변국영 기자] 서울에너지공사가 국내 최초로 수상태양광 실증사업 및 도심형 태양광 기술개발에 나섰다.

서울에너지공사는 지난 11일 본사 회의실에서 한국산업기술시험원과 ‘2022 태양의도시, 서울’ 종합계획 목표 달성을 위한 업무협약식을 개최했다.

이번 업무협약은 ‘수상태양광 실증사업 및 도심형 태양광기술’을 개발·검토하기 위한 태양광사업으로 국내 대표적 에너지 공기업과 연구기관 사이에서 이뤄진 협력사업 이라는 점에서 의미를 더하고 있다.

협약에 따라 ▲(공동연구 및 조사) 도심형태양광, 건물일체형 태양광, 수상태양광 및 에너지 저장장치 등과 같은 신·재생에너지 보급과 기술개발을 위한 공동연구 및 조사 협력 ▲(기술지원 및 컨설팅) 서울시 신·재생 친환경 에너지 보급 및 개발에 기술지원 및 진단, 평가 등 기술컨설팅 업무에 대한 상호협력 ▲(연구장비 공동활용) 양 기관 연구 및 기술개발에 있어 상호 시설·장비 이용의 편의 제공과 사용(사용료는 양 기관의 규정에 의거해 사용자가 부담) ▲(정보교류) 연구과제 및 신·재생 친환경 에너지 분야에 대한 선진기술 동향과 국가 기술정책에 관한 정보 교류 상호협력 ▲(교육) 양 기관 운영 교육과정에 대한 상호 참가 및 교육, 세미나 커리큘럼 제공 등이 추진된다.

서울에너지공사는 이번 양해각서 체결에 따라 수상태양광 기술 검토 및 도심형 태양광 확대를 위한 기술개발을 진행할 계획이다. 수상태양광 기술개발을 위해 ‘유속 및 파고에 적합성 및 수상태양광 구조체 기술 검토’로 진행할 예정이다. 이는 공간 활용뿐만 아니라 심미적으로도 매우 우수하며 안전성도 뛰어나다.

또한 양 기관은 이번 협약을 계기로 신재생에너지분야의 연구 및 기술 정보 교류를 추진함으로써 ▲연구개발 협력을 통한 수상·도심 태양광 기술 역량 향상 ▲국내 수상·도심 태양광 기술력 향상 등 효과가 기대된다.

조복현 서울에너지공사 신재생에너지본부장은 “이번 양해각서 체결은 기술정보 교류 및 연구를 통해 에너지 원가 절감, 안정성 향상을 도모해 에너지 보급 활성화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서울에너지공사는 시민 접근성이 높은 특수성을 고려해 서울시, 서울지방국토관리청의 협조를 통해 사업의 적합성 및 시민의 불편함을 최소화한다는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