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난, 가스터빈 유지·보수 강화
한난, 가스터빈 유지·보수 강화
  • 변국영 기자
  • bgy68@energydaily.co.kr
  • 승인 2019.12.13 10: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전KPS·미쓰비시와 협약… 열병합발전소 운영 안정성 향상

[에너지데일리 변국영 기자] 한국지역난방공사가 가스터빈 유지·보수를 강화한다.

한난은 지난 12일 한전KPS 본사에서 발전소 정비전문 공기업인 한전KPS, 가스터빈 제작사인 미쓰비시히타치파워시스템즈와 가스터빈(M501F) 핵심부품 국내 보수 강화 및 기술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가스터빈 핵심부품은 1350℃ 이상의 고온에서 운영돼 주기적인 정비·교체가 필수적인데 부품 보수는 원천기술을 보유한 해외 제작사에 의존해 왔다.

이번 협약을 통해 한전KPS는 가스터빈 핵심부품 보수에 대한 제작사 기술 인증을 획득하고 내년부터 가스터빈 핵심부품 국내 보수 서비스를 시행한다는 계획이다.

한난은 가스터빈 핵심부품 국내 보수 강화로 연간 약 14억원의 비용 절감 효과는 물론 집단에너지 공급체계 안정성이 강화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앞으로도 한난은 가스터빈의 기술경쟁력 확보를 통해 관련 분야의 국내 기술자립도 향상을 선도할 계획이다.